삶은 달걀 다이어트, 건강엔 괜찮을까?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다이어트 식단 중 하나는 삶은 달걀 다이어트다. 매끼 삶은 달걀을 식단에 포함시키는 것이다. 달걀은 허기를 달래줄 뿐만 아니라, 단백질의 좋은 공급원이기도 하다.

그러나 모든 원푸드 다이어트가 그렇듯 삶은 달걀 다이어트에 대해 전문가들은 경고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미국 건강전문매체 잇디낫댓은 최근 미국에서도 인기를 끌고 있는 삶은 달걀 다이어트 식단이 건강에 어떤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지 짚어봤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삶은 달걀 다이어트는 기본적으로 저탄수화물 식단이지만, 최근 몇년 간 유행했던 저탄고지와는 다르다. 탄수화물은 적게 들어가고, 칼로리가 높은 지방의 함유량도 높지 않다. 탄수화물이 적게 들어간 과일·채소와 최소한의 지방을 곁들이는 것이 기본 원칙이다.

탄수화물을 줄이는 것은 물론 체중 감량에 도움을 준다. 그러나 건강에는 좋지 않을 수 있다. 영양의 불균형을 가져오기 때문이다.

게다가 삶은 달걀 다이어트는 매우 까다롭다. 모든 가공식품과 감자, 옥수수, 완두콩, 콩 등을 피하는 것을 권장하고 있다. 바나나, 파인애플, 망고, 말린 과일, 그리고 가당 음료와 같이 당이 높은 식품들도 피해야 한다.

그러나 극단적으로 탄수화물을 줄이는 것은 오히려 건강에 해로울 수 있다. 특히 대표적인 탄수화물 식품인 통곡물은 건강을 돕는 대표적 식품 중 하나다.

미국 터프츠대학교의 노인영양연구센터 연구팀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매일 3인분의 통곡물을 섭취하는 사람은 하루에 반 인분 이하의 통곡물을 섭취하는 사람에 비해 허리둘레, 혈압, 혈당이 적게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완숙 달걀 두 개면 이따금 좋은 간식이지만, 하루에 지나치게 많은 달걀을 섭취하는 것은 지속가능한 다이어트 식단이 아니며, 건강에도 좋지 않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게다가 달걀은 콜레스테롤과 포화 지방의 원천이라는 것을 기억하는 것이 필요하다.

김수현 기자 ksm78@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