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한 잔 술, 건강에 좋다? No, 암 사망 위험 ↑

[사진=Aleksei Morozov/게티이미지뱅크]
하루 한 잔 이하의 가벼운 음주도 암 사망 위험을 증가시킨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강북삼성병원 가정의학과 성은주, 고현영 교수와 코호트연구센터 류승호, 장유수 교수 연구팀이 건강검진을 받은 사람들을 추적·조사한 결과다.

연구팀은 2011~2015년 사이 건강검진을 받은 약 33만 명을 2017년까지 추적해, 가벼운 음주조차 암으로 인한 사망 위험을 증가시킨다는 점을 확인했다.

연구팀은 △평생 비음주자(태어난 이후로 제사/종교행사를 제외하고는 음주를 하지 않은 사람) △과거 음주자(과거에는 음주를 했으나 현재는 음주를 하지 않는 사람) △하루 0.1g 이상 10g 미만 음주자 △하루 10g 이상 20g 미만 음주자 △하루 20g 이상 40g 미만 음주자 △하루 40g 이상 음주자로 분류해 평생 비음주자를 기준으로 음주량과 암 사망 위험에 대한 대규모 코호트연구를 수행했다. 세계보건기구(WHO) 기준으로, 알코올 10g은 표준잔 1잔을 의미한다.

분석 결과, 평생 비음주자 대비 과거 음주자는 2.75배, 0.1g 이상 10g 미만 음주자는 1.67배, 10g 이상 20g 미만 음주자는 2.41배, 20g 이상 40g 미만 음주자는 2.66배, 40g 이상 음주자는 2.88배 암 사망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즉, 현재는 음주를 하지 않는 과거 음주자는 물론, 소량의 알코올 섭취군도 암 사망 위험이 높아진다는 것이다.

술에 든 발암물질 등이 그 원인일 것으로 추정된다. 성은주 교수는 “가벼운 음주로 인한 암 사망 위험 증가는 술에 포함된 다양한 발암물질 등이 원인일 수 있다”며 “특히 한국인의 경우 알코올 분해효소, 즉 아세트알데히드 분해효소가 없는 사람의 비율이 높은 점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2014년 유럽 음주 가이드라인에 의하면 암 예방을 위해서는 술을 전혀 마시지 않는 것이 좋다. 또한, 국내 암센터 가이드라인도 하루 한두 잔 소량의 음주도 피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또한, 이번 연구 결과에서 과거 음주자보다 소량 음주자의 위험률이 더 낮다는 점 때문에 술을 끊는 것보다 소량의 음주를 하는 것이 낫다는 결론을 내려선 안 된다. 이는 과거 음주자의 누적된 알코올 소비량이 소량의 음주자보다 많기 때문일 것으로 추정되기 때문이다.

이번 연구는 국제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 최신호에 실렸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