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아 손실되면 치매 위험 커진다 (연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이가 많이 빠질 수록 인지 능력이 저하될 가능성과 치매에 걸릴 위험이 커지는 것으로 밝혀졌다. 치아 손실과 치매 사이의 이같은 연관성은 미국 뉴욕대(NYU) 연구팀의 새로운 메타 분석에 담긴 내용이다.

연구팀은 치아 손실이 인지력 저하와 치매를 유발하는지, 손실된 치아의 숫자와 치매 발병 위험 사이에 연관성이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메타 연구를 실시했다. 이 연구는 노인 의학 학술지 ’JAMDA: 포스트급성, 장기 요법의학’에 발표됐다.

알츠하이머 같은 치매에 걸리면 이를 닦거나 치아 위생을 유지하는데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 그러나 연구팀은 치아 상실로 인해 치매 그리고 인지력 저하에 영향을 미치는 인과관계가 있을 수도 있다고 제시했다.

연구팀은 6개 데이터베이스를 검색해 3만4천여명을 대상으로 이뤄진 연구를 분석했다. 이 중에 인지기능 저하 증세를 가진 4689명이 포함됐다.

분석 결과 치아 손실이 있으면 다른 잠재적 교란 요인을 배제한 뒤에도 인지 저하 위험은 1.48배, 치매 위험은 1.28배 더 높다는 것을 발견했다. 게다가 각각의 치아가 빠질 때마다, 치매에 걸릴 위험은 1.1% , 인지력 저하를 겪을 위험은 1.4%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뉴욕대 연구팀에 의하면 빠진 치아의 숫자와 인지 기능의 감소 위험 사이의 ‘용량-반응’ 관계는 치아 상실과 인지 장애 사이의 증거를 뒷받침하고, 치아 손실이 인지 장애를 예측할 수 있다는 증거를 제공한다고 볼 수 있다. 한편, 의치 등 치아보철 치료를 하면 이러한 연관성을 상당히 감소시킬 수 있다는 사실도 드러났다.

연구팀은 치아 상실과 인지 저하 및 치매 사이 관계에 어떤 메커니즘이 있는지 분명하지 않다고 밝혔다. 다만, 치아가 없는 경우 음식을 잘 씹을 수 없어서 섭취 음식의 형태가 달라질 수 있고, 그 영향이 영양 결핍이나 잇몸 질환 등으로 이어지면서 뇌에 변화를 일으킬 수 있다고 추정했다.

책임 저자인 NYU 간호대 베이 우 학장은 “해마다 알츠하이머병과 치매 진단을 받은 사람들이 엄청나게 늘어나는 가운데 이번 연구는 구강 건강 악화와 인지력 저하 사이의 연관성을 확인한 점에서 중요하다”고 밝혔다. 1년 365일 치아 위생을 꼼꼼히 관리하는 것, 구강 건강의 유지는 물론이고 장기적으로 치매 예방을 돕는 길이다.

이보현 기자 together@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