잦은 손 씻기에 ‘손 습진’ ↑…예방하려면?

[날씨와 건강] 손 습진 증상과 예방법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낮 동안에도 무덥고 강원 산지와 경상도 내륙 지방은 소나기가 내릴 전망이다. 그 밖의 지역은 구름만 끼겠다. 아침 기온은 서울이 25도, 대전 25도, 광주 역시 25도 안팎에서 시작하겠다. 한낮 기온은 서울이 32도, 춘천 34도, 대구는 35도까지 오르겠다.

☞오늘의 건강= 물과 합성세제에 자주 노출되는 주부들에게 잘 생겨 손 부위의 습진을 ‘주부습진’이라고도 부른다. 최근에는 코로나19로 인해 손을 자주 씻어, 요식업 및 보건의료업 종사자를 비롯해 다양한 직업군과 연령층에서 손 부위의 습진이 흔하게 나타나고 있다.

습진이 생기면 해당 부위가 벌겋게 붓거나 우툴두툴하게 부르트고, 물집과 딱지가 생기며 가려움이 동반된다. 피부가 두꺼워지거나 피부 주름이 두드려져 비늘처럼 보이는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치료를 위해서는 ‘보습’과 ‘통풍’, ‘자극 최소화하기’가 중요하다. 미지근한 물과 순한 세정제를 이용해 손을 씻은 후에는 손가락 사이까지 잘 말린 뒤 손전용 보습크림을 충분히 바른다. 쉽게 증발하는 로션이나 겔 타입은 오히려 피부를 건조하게 만들 수 있다.

요리나 설거지를 할 때에는 비닐장갑이나 고무장갑을 착용해 손에 자극이 되는 마늘, 양파, 고춧가루, 양념, 날고기, 레몬, 오렌지, 자몽, 토마토, 감자 등이 직접 닿지 않게 한다. 또한 증상이 있다면 빠르게 내원해 정확한 진단과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