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무증상 감염자도 장내 미생물 환경 나빠진다

[사진=SvetaZi/게티이미지뱅크]
코로나19 중증 환자는 장내 미생물 환경의 균형이 깨진다는 연구보고가 있다. 여기에 경증 환자, 무증상 환자의 장내 미생물 환경에서도 심각한 불균형이 관찰된다는 최신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강북삼성병원 소화기내과 박동일, 박수경 교수, 연구지원실 김한나 교수 연구팀이 코로나19 환자들의 장내 미생물 환경을 관찰한 결과다.

연구팀은 지난해 4월 무증상·경증 환자 격리시설로 이용된 생활치료센터 환자를 분석해, 경증 및 무증상 환자에서도 장내 미생물 불균형이 관찰된다는 점을 확인했다. 단, 감염 후 음성으로 회복되면 장내 미생물 환경도 함께 회복됐다.

연구팀은 생활치료센터 환자들이 코로나19 양성인 시점과 음성인 시점, 대변샘플을 각각 수집했다. 그리고 샘플에서 장내 미생물의 DNA를 추출하고 16S rRNA 유전자 분석(시퀀싱)을 수행해 장내 미생물 무리를 분석했다. 그 결과, 동일한 환자에서 장내 미생물의 다양성은 음성일 때보다 양성일 때 크게 감소했고, 음성이 되자 다시 증가했다.

건강한 사람의 장내 미생물은 박테로이데테스 계열의 세균과 퍼미큐테스 계열의 세균이 거의 비슷한 양으로 전체 장내 미생물의 90% 정도를 차지한다. 반면, 코로나19 무증상 및 경증 환자는 박테리오데테스의 계열의 세균이 5% 수준으로 현저히 줄어들어 세균 비율이 매우 불균형한 상태를 보였다. 그러나 코로나 바이러스가 사라지자, 박테로이데테스 계열의 세균은 30% 이상 수준으로 빠르게 회복했다.

코로나 바이러스에 노출된 경험이 없는 건강한 사람들의 장내미생물과 비교했을 때, 음성으로 회복된 무증상 및 경증 환자는 거의 유사한 장내 미생물 환경을 보였다. 코로나 중증 환자는 장내 미생물 균형 회복이 더딘 반면, 무증상 및 경증 환자는 상대적으로 빠른 균형 회복을 보였다.

박수경 교수는 “장내 미생물 환경이 불균형 상태일 때 많은 질병의 원인이 된다”며 “장내 미생물의 다양성을 회복시키기 위한 치료 방법을 고려하는 것은 장기적인 코로나19 감염증을 치료하고 회복속도를 높이기 위한 중요한 전략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김한나 교수는 “이번 연구는 장내 불균형이 코로나19의 회복과정과 관련이 있다는 증거를 제시한다”며 “다만 더 많은 표본에서 장내 미생물의 전체 유전자를 분석하는 등의 기술을 사용하는 추가연구가 필요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스위스 MDPI 출판사의 ‘미생물(Microorganism)저널’ 최신판에 게재됐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