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워는 간단하게…젊은 피부 지키는 팁 10

젊고 건강한 피부를 유지하려면 핸드크림, 보습제, 자외선차단제, 마스크 착용 전 보습, 신선한 채소·과일 등이 필요하고, 때 밀기, 장시간 샤워, 햇빛 노출, 흡연, 높은 온도 노출 등은 최소화해야 한다. [그림=서울대병원]
마스크 착용이 일상화되면서, 피부 트러블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여드름과 같은 피부 발진이 생기거나 악화되는 것. 잦은 손 씻기로 습진이 생겼다는 사람들도 있다.

코로나19의 장기화로 피부 건강이 위협받고 있는 것이다. 서울대병원 피부과 정진호·이동훈·이시형 교수의 신간인 ‘코로나 시대, 피부도 병들고 있습니다’에 의하면 마스크 착용 때문에 발생하는 여드름, 아토피피부염, 지루피부염, 주사, 접촉피부염 등과 손 씻기 관련 피부질환을 예방·관리할 필요가 있다.

보고에 따르면 코로나19 환자를 진료하는 의료인의 50~75%, 일반인의 30~65%가 마스크 착용으로 얼굴 피부 부작용을 겪고 있다.

피부가 건조하거나 당긴다는 부작용이 가장 흔하게 관찰됐고, 피부가 가렵거나 누를 때 압통이 느껴지는 증상, 피부가 화끈거리는 통증 등도 비교적 흔하게 관찰됐다.

홍반과 좁쌀 모양의 피부 트러블이 생기거나, 마스크 착용 부위의 피지 분비가 늘어 여드름이 생기는 경우도 있다.

이번 신간에 의하면 마스크 착용 시에는 2~3시간마다 한 번씩 마스크를 벗고 휴식을 취하는 시간이 필요하다. 또한, 마스크를 착용하기 30분에서 1시간 전에 보습제를 도포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또한, 손 위생 관리 시 피부 트러블이 발생하지 않으려면 손 세정 이후 곧바로 핸드크림을 발라야 한다. 손을 씻을 때는 비누를 골고루 문지른 뒤 30초 이상 물에 씻고, 손 소독제 사용 시에는 소독제를 고루 바른 뒤 마를 때까지 20초 이상 문지르도록 한다.

평소 젊고 건강한 피부를 지키기 위해 해야 할 10가지 전략도 있다.

1. 절대 때를 미는 목욕은 하지 말 것

2. 샤워는 간단하게 끝낼 것.

3. 전신에 보습제를 듬뿍 바를 것.

4. 햇빛 노출은 철저히 피할 것.

5. 자외선차단제를 습관적으로 꼭 바를 것.

6. 금연할 것.

7. 피부 온도가 올라가지 않도록 할 것.

8. 손 세정 후에는 핸드크림을 충분히 바를 것.

9. 마스크를 착용하기 전에 얼굴 보습을 잘 할 것.

10. 신선한 채소와 과일을 섭취할 것.

한편, 이번 신간을 통해서는 코로나 시대 망가진 피부를 개선할 수 있는 51가지 상황별 가이드라인을 서울대병원 피부과 교수들의 조언을 통해 얻을 수 있다. 개인위생과 방역수칙을 준수하는 동시에 건강한 피부를 유지할 수 있는 방법들이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1 개의 댓글
  1. 중국산태양광

    감사요//
    미국.일본ㅡ자유민주주의/
    중국.북괴ㅡ공산주의/
    (사악한 좌파 문화영화들이 반일선동” 하는 꼼수에 이젠 속는국민없다.)

    중국 살인 우한폐렴/
    중국 발암물질 태양꽝/
    중국 구더기 김치/등등조심요!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