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갑고 가려운 피부…여름철 습진 대처법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덥고 습한 여름철에는 습진이 기승을 부린다. 습진은 여러 가지 자극물로 인하여 피부에 일어나는 염증을 말한다. 벌겋게 붓거나 우툴두툴하게 부르트고, 물집이나 딱지가 생기거나 피부가 꺼칠해지는 것과 같은 여러 가지 증상이 나타나며 가려움을 동반하는 것이 특징이다.

‘에브리데이헬스닷컴’에 따르면, 이런 습진은 고통을 동반한다. 습진 때문에 피부 가려움증을 자주 느끼는 사람은 스트레스가 정신건강을 위협할 수준이며, 심하면 우울증까지 부른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특히 여름이면 습진으로 인해 고통 받는 사람이 많아진다. 무더위와 높은 습도로 인해 땀의 양이 늘고, 세균과 곰팡이가 활발히 번식하기 때문이다. 습진은 손과 팔, 다리, 사타구니 등 몸 전체 어디나 생길 수 있다.

가렵고 따가운 느낌과 함께 울긋불긋한 발진이 돋는 것이 습진의 대표적 증상이다. 초기에서 중기를 지나 만성이 되면 부기와 물집은 줄어드는 대신 피부가 두꺼워지거나 피부 주름이 두드려져 비늘처럼 보이는 증상이 나타난다.

또 피부색이 하얗거나 검게 변하기도 한다. 습진은 독립된 하나의 질환을 뜻하기보다는 비슷한 증상을 보이는 피부질병군을 통칭한다. 건성습진, 접촉 피부염, 지루피부염, 접촉 두드러기 증후군, 아토피피부염, 광독 성 알레르기 등의 피부병이 습진의 종류에 포함된다.

한국건강관리협회 자료에 따르면, 이런 습진의 발생과 증세가 나빠지는 것을 막기 위해서는 우선 습진이 일어나기 쉬운 부위를 시원하고 통풍이 잘되도록 유지하는 것이 좋다.

특히 여름철에는 기후가 덥고 습하며 땀이 많이 나기 때문에 세균이 쉽게 피부에 번식할 수 있으므로 평소 위생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비만인 경우에는 살을 빼면 대사가 활발해지고 피부가 접히는 부위가 줄어 습진 개선에 효과를 볼 수 있다.

가렵고 물집과 진물이 발생할 때는 차가운 생리 식염수나 깨끗한 물에 적셔 가려운 피부를 시원하게 유지해주는 것이 좋다. 보습을 위해 수분이 많고 유분이 적은 로션이나 크림을 발라주는 것도 도움이 된다. 하지만 물집과 진물이 심할 때는 2차 세균 감염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피해야 한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