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이 매우 예민하다는 징후 12가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매우 예민한 사람(HSP; Highly Sensitive Person)은 미국의 심리학자 일레인 아론 박사가 도입한 개념으로, 그의 이론에 따르면 인구의 15~20%가 이 부류에 해당된다.

생물학적으로 보면, 예민한 사람은 자신의 내면과 주변의 자극을 더 많이 받는다. 이들은 주의력, 감정, 행동 계획, 의사결정, 강력한 내면의 경험과 관련된 뇌의 영역의 활동이 더 활발하다는 것이 여러 연구를 통해 밝혀졌다.

실제로 매우 예민한 사람은 창의적이고 공정하며 독특한 방식으로 팀을 이끄는 재주가 있어 좋은 평가를 받는다. 반면 감정 소모가 심하다. 보통 사람이라면 적당히 스트레스를 받을만한 상황이 이들에게는 과도한 생각에 빠지도록 만들기도 한다.

자신의 감정이 너무 강력해서 혼란스럽고 불행하다고 느낀다면, 이러한 특성을 어떻게 하면 강점으로 활용할 수 있는지 고민해보자. 그러려면 먼저 예민한 사람의 독특한 성격 특성에 대해 알아야 할 것이다.

미국 사이콜로지 투데이(Psychology Today)에서 소개한 내가 매우 예민한 사람인지 알 수 있는 징후들을 알아본다.

1.     공감을 잘한다
다른 사람의 감정이나 필요, 불안 등을 예민하게 감지한다. 이는 과학적으로 증명이 됐다. 예민한 사람은 타인의 감정을 이해하는 역할을 하는 거울뉴런의 활동이 더 활발한 것으로 밝혀졌다. 정서지능과 공감능력이 뛰어난 사람은 의사소통이나 갈등 해결, 다른 사람에게 영감을 주는 데 능하다. 반대로 다른 사람의 비위를 맞춰주려 하거나 다른 사람의 요구를 자신의 일보다 우선시 하기도 한다.

2.     자기 성찰을 소중하게 생각한다
예민한 사람은 대응하기 전에 생각하고 성찰할 시간과 공간을 가질 때 최고의 성과를 낸다. 미묘한 차이를 알아채며 복잡한 정보를 연결하고 통합하는 기술이 뛰어나다. 계속해서 들어오는 정보를 처리할 기회를 갖는 것이 중요하다.

3.     “기분 나쁘게 받아들이지 마라”는 말을 자주 듣는다
예민한 사람은 상황에 더 강하게 반응하는 경향이 있다. 다른 사람은 쉽게 털어버리는데 자신은 왜 주변 상황에 영향을 많이 받는지, 너무 민감하게 반응하는 건 아닌지 하는 생각이 들 수 있다.

4.     압박감을 느끼면 얼어버린다
마감시간 내에 일을 하는 것이 불안하고, 회의에서 자신의 의견을 말하는 것이 끔직하게 느껴질 수 있다. 할 일이 쌓이면 감당하기가 벅차다. 따라서 너무 많은 자극에 압도되지 않도록 시간을 관리할 방법을 찾는 것이 아주 중요하다.

5.     생각이 많다
자기 인식을 잘하고 독창적이며 창의적인 생각을 한다. 반면, 일상에서 일어나는 일에 대해 지나치게 생각하고 분석하는 경향이 있어 자의식과 자기 비판으로 빠지기도 한다.

6.     부정적 피드백을 싫어한다
비판에 더 강하게 반응한다. 그래서 지칠 때까지 과도하게 일을 하는 등 비판 받지 않기 위해 특별히 더 애쓴다.

7.     신중하게 결정을 내린다
‘잘못된’ 선택을 하는 것이 두려워 결정을 내리는 것을 어려워한다. 자신의 결정이 다른 사람에게 어떻게 영향을 미치는지 혹은 다른 사람이 자신의 결정을 어떻게 생각할지를 의식하기 때문이다.

8.     디테일을 중시한다
|통찰력이 뛰어나다. 세부적인 부분을 파악하고 아주 작은 변화도 알아차린다. 꼼꼼한 성격은 많은 상황에서 긍정적으로 쓰인다. 타인의 호불호에 매우 민감해 친구나 아군을 바로 사로잡을 수 있다. 반면 이러한 성향은 신중하게 관리하지 않으면 완벽주의가 될 수 있다. 완벽한 것이 항상 좋은 것은 아니라는 것을 기억하라.

9.     친절하다
정중하고 예의바르며 옳고 그름에 대해 명확하게 이해한다는 칭찬을 종종 받는다. 정직하고 약속을 잘 지킨다. 같은 성격이나 가치를 공유하지 않는 비협조적인 동료 때문에 쉽게 짜증이 난다.

10.  문제 해결을 잘한다
맡은 일에 헌신한다. 항상 환경에 주의를 기울여 갈등을 감지하고 문제를 완화하며 새로운 기회를 포착한다.

11.  다른 사람이 놓치는 부분을 알아챈다
주변 소음이나 소란 등 외부 자극에 매우 민감하게 반응하고 처리한다. 따라서 다른 사람들은 인식하지 못한 부분이 예민한 사람에게는 큰 문제가 될 수 있다.

12.  재택근무를 즐긴다
개방된 작업 환경보다 외부 자극을 스스로 조절할 수 있는 환경에서 일하는 것을 선호한다.

정희은 기자 eu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10개 댓글
  1. ㅇㅇ

    말잘듣는 노예새끼 맘상해도 특별한 사람이니 신경쓰지 말라는 세뇌ㅇ

    1. 박복자

      또 커뮤 남이 물흐리고 가네 여기 디씨아니야

  2. 권세욱

    맞는 관찰과 분석같네요. 저도 이러한 예민한 성격이 있지만 도도 닦고 설교나 성경말씀을 상기하면서 이로 인한 문제점을 극복해 나가고 있읍니다. 좋은 내용 감사합니다.

  3. 김 노인

    대체로 맞는것 갔읍니다

  4. 이다영

    감사합니다.
    실제 예민하다는 말은 많이 듣습니다.
    내적 성찰도 많이 하는 편입니다.
    업무현장 팅장으로 직원들 잘 챙기고 업무진행 모두
    무난하게합니다.
    혼자 생각하는 시간을 많이 가집니다.
    최선을 다하려는 완벽주의가 조금 힘듭니다.

    1. 이다영

      감사합니다.
      저는 예민하다는 말을 많이 듣습니다.
      가능한 내적 성찰도 많이 하는 편입니다.
      팀장으로 직원들 잘 챙기고 업무진행 모두
      무난하게합니다.
      혼자 생각하는 시간을 많이 가집니다.
      최선을 다하려는 완벽주의가 조금 힘듭니다.
      괜찮아 라는 셀프토크를 많이 합니다

  5. 반갑DAY

    당신이 매우 예민하다는 징후 12가지, 나에게 해당 되는것 아닌가 싶다
    정보소식 감사합니다

  6. 익명

    예민하 저를 잘 분석하신 글입니다.도움이 됩니다.

  7. 익명

    예민한 저를 잘 분석한 듯한 글입니다.도움이 됩니다.

  8. 익명

    왠지 나를 관찰하고 쓴 글인 듯 의심이 듭니다. 제가 너무 예민한가요?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