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불청객, 온열 질환 대처법 4

여름철 높은 기온과 습도는 불쾌지수를 올릴뿐더러 열사병 등 온열 질환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건강 매체 ‘베리웰헬스’가 온열 질환의 다양한 증상과 대처법을 소개했다.

[이미지=게티이미지뱅크]
◆열발진 = 열땀띠라고도 한다. 땀구멍이 막혀 땀이 제대로 배출되지 못하면서 작은 발진과 물집이 생긴다. 목, 가슴, 사타구니나 팔다리 안쪽에 생기기 쉽다. 환부를 시원하고 건조하게 유지하고 발진용 가루나 연고를 바른다.

◆열경련 = 땀을 많이 흘려 체내 수분과 미네랄 등이 부족해지면 근육 경련이 생긴다. 더운 장소에서 강도 높은 육체노동이나 운동을 할 때 종아리, 허벅지, 어깨 등에 경련이 일어나기 쉽다. 증상이 생기면 수분을 섭취하고 시원한 곳에서 쉬어야 한다. 경련이 멈췄다고 곧바로 일에 복귀하지 말고, 경련 부위를 마사지하며 충분한 휴식을 취해야 한다.

◆열실신 = 더위로 체온이 올라가면 열을 외부로 발산하기 위해 피부 쪽 혈액량이 늘리는 탓에 몸 중심의 혈액은 감소한다. 열실신은 뇌로 가는 피가 일시적으로 부족해지면서 의식을 잃는 증상이다. 앉거나 누운 상태에서 갑자기 일어설 때 나타나기 쉽다. 증상이 나타나면 시원한 장소로 옮겨 눕히되, 다리를 머리보다 높게 둔다.

◆열사병 = 체온을 조절하는 중추신경에 장애가 발생하며 생기는 증상이다. 일시적으로 의식을 잃거나 심하면 혼수상태에 빠진다. 체온조절 능력을 잃은 상태여서 땀이 나지 않아 환자의 피부는 건조하고 뜨겁다. 심한 두통이나 오한을 느끼고 호흡과 맥박이 약해진다. 119에 신고를 하고 환자를 시원한 곳으로 옮겨 선풍기 등으로 체온을 낮춰준다. 의식이 없을 때 물을 먹이면 위험하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2개 댓글
  1. 안산사람

    여름에 흔히 발생할 수 있는 온열 질환에 대해 종류와 대처법에 대해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혹시 제 주변에 갑자기 발병할지도 모르는 온열 질환에 대처법을 잘 알아둬서 대처를 잘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2. 익명

    다리나팔에붉은반점이생겼다가디푸고연고를바르면없어지는데피부과에가서안르레기주사도맞고하는데잘안낫네요.원인이무엇일까요?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