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안 들리면, 잘 못 걷는다 (연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청각 장애가 있으면 노화에 따른 신체 기능이 저하가 더 심해질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청력 이상으로 잘 안 들리면 잘 못 서고 잘 못 걷는다는 이야기다.

미국 존스홉킨스 블룸버그 보건대학(Johns Hopkins Bloomberg School of Public Health) 파블로 마르티네즈 아메즈쿠아 박사팀은 평균 연령 79세 성인 2,956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통해 청각 장애가 신체 능력 저하와 관련이 있는지 평가한 결과를 ‘JAMA 네트워크 오픈(JAMA Network Open)’ 최근호에 발표했다.

참가자 중 973명(33%)이 정상, 1,170명(40%)이 경미한 청각 장애, 692명(23%)이 보통 정도의 청각 장애, 121명(4%)이 중증 청각 장애를 가지고 있었다.

간편 신체기능평가(SPPB; short physical performance battery)를 포함, 다양한 테스트를 진행한 결과, 청각 장애가 있는 사람은 정상인 사람에 비해 신체 기능, 특히 균형감각이 현저히 떨어졌다. 오래 지속해서 걸을 수 있는 힘 평가 항목인 보행 지구력(walking endurance)도 더 나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이로써 청각에 문제가 있는 많은 사람들이 신체능력에서도 저하돼 있다는 강력한 증거를 발견한 것”이라면서 “청각 장애는 치료가 가능한 질환이기 때문에 보조장치 등의 개입을 통해 노화로 인한 신체 기능 저하를 늦출 수 있다는 것이 이번 연구 결과가 시사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청각 장애를 관리하면 신체 기능 저하를 얼마나 어떻게 지연시킬 수 있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 또한 이번 연구는 백인을 대상으로 진행되었기 때문에 모두에게 일반화시키기는 어렵다.

연구진은 더욱이 “참가자 중 121명 만이 중증 청각 장애가 있었기 때문에 청각이 정상인 사람과 이들 사이에 신체적 차이를 식별하는 연구의 ‘통계적 검증력(statistical power)’이 감소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부연 설명했다.

정희은 기자 eu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