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먹으면 효과 ‘뚝’ 궁합 안 맞는 음식 조합 6

[사진=Epiximages/gettyimagebank]

식사를 할 때 으레 함께 먹게 되는 음식들이 있습니다. 두 식품의 맛이 조화를 이룰 뿐 아니라 두 음식에 들어있는 영양성분이 만나 체내 흡수율을 높이는 등의 상승효과를 내기 때문이죠.

이러한 식품조합을 두고 궁합이 잘 맞는 음식이라고 부릅니다. 예를 들어, 사과와 초콜릿은 궁합이 잘 맞는 음식입니다. 초콜릿에 들어있는 플라보노이드와 사과에 함유된 케르세틴 성분이 만나 체내 활성산소를 제거하는 항산화 물질이 강력하게 작용하기 때문이죠.

하지만 항상 같이 먹으면서도 알고 보면 서로 궁합이 맞지 않는 음식도 있습니다. 맛만 생각하면 서로 잘 어울리는 음식 같지만 건강을 놓고 따져보면 오히려 역효과가 일어나는 음식조합입니다. 이와 관련해 ‘페런팅닷퍼스트크라이닷컴’ 등의 자료를 토대로 궁합이 안 맞는 식품조합 6가지를 알아보겠습니다.

1. 멸치+시금치

[사진=Frans Rombout-horz+artisteer/gettyimagebank]

성장기 아이들에게 가장 필요한 영양소 중 하나는 칼슘입니다. 칼슘은 뼈의 강도와 밀도를 높이고 성장하는데 도움을 줍니다.

슈퍼푸드 채소로 꼽히는 시금치와 칼슘 왕으로 불리는 멸치는 칼슘 함량이 높은 대표적인 음식입니다. 따라서 성장기 자녀를 둔 엄마들은 시금치무침과 멸치볶음을 반찬으로 준비하곤 하죠.

하지만 이 두 음식을 함께 먹는 것은 좋지 않습니다. 시금치에 들어있는 유기산 성분인 수산이 멸치의 칼슘 흡수를 방해하기 때문입니다. 수산은 몸속에 들어와 체내 칼슘과 결합해 수산칼슘으로 변하기 때문에 칼슘 흡수율을 떨어뜨립니다.

 

2. 토마토+설탕

[사진=gresei-horz+akinshin/gettyimagebank]

토마토는 항산화성분인 라이코펜을 비롯해 각종 비타민과 무기질이 풍부한 과채류입니다. 건강에 유익한 음식이지만 단맛이 적어 설탕을 첨가해 먹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하지만 설탕을 찍어 먹으면 토마토 내에 있는 비타민B가 설탕을 분해하는데 사용돼 체내 흡수율이 떨어지게 됩니다.

토마토에 들어있는 라이코펜은 살짝 익혔을 때 체내 흡수율이 높아지므로 물에 데치거나 올리브유에 볶아 먹는 편이 좋습니다. 토마토의 밋밋한 맛이 아쉽다면 차라리 약간의 소금 간을 하는 편이 낫습니다.

 


3. 치즈+콩류

[사진=Marat Musabirov-horz+fcafotodigital/gettyimagebank]

콩류 음식과 치즈를 함께 먹으면 배에 가스를 차게 하고 복부팽만감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소화를 원활하게 하기 위해 두 식품은 식사 별로 따로 먹는 게 좋습니다.

 


4. 우유+바나나

[사진=ING alternative/gettyimagesbank]

우유와 바나나의 조합은 무겁고 소화가 오래 걸리게 합니다. 음식이 소화되는 동안 피로감과 무기력감을 느끼게 되는 것이죠. 바나나 밀크쉐이크를 좋아한다면 계피나 육두구 가루를 약간 넣으면 소화를 촉진하는데 도움이 됩니다.

 

5. 견과류+올리브오일

[사진=kuppa_rock-horz+ksena32/gettyimagebank]

견과류에 들어있는 단백질과 올리브오일의 지방은 잘 맞지 않아 소화과정에 지장을 줄 수 있습니다.

 

6. 양고기+새우

[사진=rudisill-horz+ING alternative/gettyimagebank]

파티나 뷔페 식사에서는 양고기와 새우를 동시에 먹는 경우가 있을 수 있습니다. 이 두 가지 음식을 같이 먹으면 위에 부담을 주거나, 다른 소화기 문제를 일으킬 수 있습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2개 댓글
  1. 유자

    부대찌개에 치즈랑 콩을 넣어주는 곳도 있던데, 그것만 먹으면 가스가 차던게 이런 이유가 있었군요…

  2. 치즈

    바나나 우유는 잘 팔리는데요ㅡㅡ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