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압 조절, 수면 개선…체리의 건강 효능 4

[사진=Sedaeva/gettyimagesbank]

체리는 신석기 시대부터 인류가 길러온 가장 오래된 과일 중 하나로 꼽힙니다. 로마시대에는 체리가 약으로 쓰였다는 기록도 있죠. 이와 관련해 ‘스테밀트닷컴’ 등의 자료를 토대로 체리의 건강 효과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1. 혈압 조절

[사진=RyanKing999/gettyimagesbank]

칼륨은 세포막에서 신경 자극을 전달하고, 세포로부터 음식물 섭취와 노폐물 제거 기능의 균형을 유지해 주는 중요한 원소입니다. 체리는 이러한 칼륨의 좋은 공급원입니다. 칼륨이 풍부한 식이요법은 혈압을 조절하고, 고혈압뇌졸중 등의 위험을 감소시킵니다.

 

2. 빈혈 예방

[사진=maroke/gettyimagesbank]

체리의 철분은 딸기의 6배, 사과의 20배에 이릅니다. 체리 섭취는 혈액 내에서 산소를 운반하는 헤모글로빈을 충족시켜 빈혈 예방과 개선에 도움이 됩니다.

 

3. 수면 개선

[사진=VGstockstudio/gettyimagesbank]

체리는 수면호르몬인 멜라토닌의 원천으로 불립니다. 멜라토닌은 뇌에서 분비되는 호르몬으로 생체리듬을 조절합니다. 멜라토닌 보충제의 장기적 안전성을 확인한 연구 결과가 아직 없어 체리 섭취를 통한 멜라토닌 보충이 안전하고 자연스러운 방법이 될 수 있습니다.

 


4. 관절염, 통풍 완화

[사진=stefanamer/gettyimagesbank]

강력한 항산화성분인 안토시아닌이 다량 함유된 체리는 관절염통풍을 조절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연구에 따르면, 매일 아침마다 체리 한 접시를 먹은 사람은 주요 염증 지표가 25%나 감소했습니다.

인슐린 저항 문제를 개선하고, 혈당 수치를 낮추는 데도 효과적입니다. 체리의 혈당 지수는 22로 낮습니다. 체리의 당은 더 천천히 고르게 전달되고, 오랫동안 포만감을 갖게 하죠. 또 다른 연구를 보면 체리의 항산화물질은 심장질환알츠하이머병의 위험을 줄일 수 있습니다.

 


◇잘 먹는 법

[사진=PIKSEL/gettyimagesbank]

체리 20알 정도를 먹어도 100칼로리 미만입니다. 밥 한 공기가 300칼로리입니다. 체리는 알이 단단하고 탱탱하며 광택이 나고 꼭지가 선명한 녹색일수록 싱싱하고 맛있습니다.

물이 닿으면 흐물흐물해지기 때문에 씻지 말고 물기가 없는 상태로 냉장 보관하고, 먹을 만큼 꺼내서 흐르는 물에 깨끗이 씻어 먹는 것이 좋습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