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방암 환자, BMI 높고 면역력 지표 낮으면 무병생존율 떨어져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유방암은 한국 여성들에게 가장 흔한 악성종양이다. 지난해 유방암 환자수는 20만5000명을 넘어섰고, 사망자수는 해마다 2000명을 넘어서고 있다. 이에 유방암 환자가 암 제거 수술 후 암의 재발 및 다른 장기에서 2차 악성종양 등이 나타나지 않는 무병생존율을 높이기 위한 예측인자 개발이 이어지고 있다.

한림대학교동탄성심병원 외과 이장희 교수와 강남세브란스병원 유방암센터 정준 교수 공동연구팀의 연구결과 유방암 환자의 체질량지수(이하 BMI)가 높고, 면역력 지표인 절대림프구 수치가 낮으면 무병생존율이 낮아진다.

연구팀은 2009년부터 2015년까지 유방암 수술을 받은 1225명을 대상으로 유방암 위험요인으로 분석되는 BMI와 말초 혈액에 있는 절대림프구 수치의 관계를 분석했다. 이 결과 BMI가 낮은 환자 그룹(BMI<18.5kg/㎡)은 절대림프구 수치가 가장 낮았고, 과체중 또는 비만한 환자 그룹(BMI≥23kg/㎡)은 절대림프구 수치가 가장 높게 나타났다. 즉 비만도가 높을수록 절대림프구 수치 또한 함께 증가했다.

또 연구팀은 2007년부터 2020년까지 건강한 여성 3만5991명을 대상으로 BMI와 절대림프구 수치의 연관성을 재확인했다. 건강한 여성들에서도 절대림프구 수치는 저체중 및 정상체중 여성보다 과체중 또는 비만 여성에게서 더 높게 나타났다. 이를 통해 BMI와 절대림프구 수치의 관계가 비단 유방암 환자에서만 성립되는 것이 아님을 입증했다.

그러나 연구팀이 유방암 환자를 대상으로 5년 이상 시행한 추적관찰에서는 BMI와 절대림프구 수치가 유방암의 무병생존에 미치는 영향이 다르게 나타났다. 전체 환자 중 수술 후 5년간 무병생존한 환자는 91.9%였다. 이들을 대상으로 BMI와 절대림프구 수치에 따른 무병생존율을 분석한 결과, 절대림프구 수치가 높은 환자는 낮은 환자보다 무병생존율이 2배 이상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BMI의 경우, BMI가 높은 환자가 낮은 환자보다 무병생존율이 절반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BMI가 높고 절대림프구 수치가 낮은 고위험군의 무병생존율은 BMI가 낮고 절대림프구 수치가 높은 저위험군의 40%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장희 교수는 “국내 40세 이상 여성의 60% 이상이 과체중이거나 비만이며, 비만과 염증세포는 유방암의 위험요소로 인식돼 왔다”며 “이번 연구로 과체중 또는 비만이거나 절대림프구 수치가 낮은 유방암 환자는 무병생존율이 떨어지기 때문에, 이러한 고위험군의 경우 더 신중한 관찰과 적극적인 치료를 고려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한국인 유방암 환자의 무병생존율 예측요인인 BMI와 절대 림프구수’라는 제목의 이번 연구는 SCI급 국제학술지인 ‘영국 암저널(British Journal of Cancer, 인용지수(Impact Factor): 5.791)’ 4월호에 게재됐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