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여름, 무좀·짓무름 즉시 치료해야 하는 이유

[사진=Jupiterimages/gettyimagesbank]
피부와 피하조직이 사슬알균, 황색 포도알균 등에 감염돼 생기는 세균 감염증인 ‘연조직염’은 7~8월 환자가 가장 많이 늘어난다. 이맘때 많은 주의가 필요한 질환이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의 2015~2019년 건강보험 진료데이터에 의하면 연조직염 진료인원은 2015년 111만 6000명에서 2019년 122만 3000명으로 연평균 2.3% 증가했다.

특히 50대 환자가 많다. 2019년 기준 연령대별 진료인원 구성비를 살펴보면 50대가 19만 7000명으로 16.1%를 차지했고, 60대가 14.0%(17만 1000명), 40대가 13.5%(16만 6000명)로 그 다음 많았다.

그런데 인구 10만 명당 진료인원을 살펴보면, 고령층 환자가 더 많다. 80대 이상 환자는 10만 명당 3535명으로, 10만 명당 전체 진료인원인 2381명보다 50% 더 많다.

환자는 7~8월 가장 집중적으로 발생한다. 2019년 기준 8월에는 16만 2000명, 7월에는 15만 3000명의 환자가 발생했다. 상대적으로 환자가 가장 적은 달은 2월로, 10만 명에 못 미치는 환자가 발생했다.

여름철 환자가 늘어나는 이유는 무엇일까?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감염내과 정우용·박윤선 교수는 “습도가 높고 야외활동이 늘면서 연조직염의 주요 원인균인 황색 포도알균 등의 세균 번식이 쉬워진다”며 “상처를 입거나 모기 등 벌레에 물린 부위가 연조직염 질환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세균은 찰과상, 절개된 상처, 화상부위, 곤충에 물린 자리, 수술 절개부, 정맥 내 도관 등을 통해 표피로 침투해 연조직염을 일으킨다. 정맥이나 림프관 폐색 등으로 부종이 있을 때도 발생하기 쉽다.

연조직염이 있으면 열감, 통증, 국소적 압통이 있는 홍반성 부종 병변 등이 나타나며, 염증 부위에 맑은 액체가 든 물집이나 고름이 동반될 수 있다. 팔다리에 생기면 림프관염, 림프절염이 동반될 수 있고, 발열, 오한, 권태감 등의 전신증상이 나타나거나 균혈증으로 진행될 수 있다.

치료하지 않고 장기간 방치 시에는 피부괴사, 패혈증, 화농성 관절염, 골수염 등의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으며, 심할 경우에는 사망에 이를 수도 있으니 반드시 치료를 받아야 한다.

치료 시에는 항생제, 소염진통제 등의 약물치료를 주로 진행한다. 냉찜질과 충분한 휴식도 도움이 된다.

평소 연조직염을 예방하려면 피부손상을 막는 것이 중요하다. 무좀이나 짓무름 등이 있으면 즉시 치료해야 한다. 피부상처는 완전히 건조한 뒤 연고를 도포하고, 이후 소독밴드를 붙여 합병증을 예방해야 한다.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대비하고, 물린 자리에 침을 바르거나 긁는 행동을 해선 안 된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1 개의 댓글
  1. 쒸뚱원

    근데 무좀약광고는 왜 항상 대머리지? 이미지 때문에 그런거야?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