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 연기 자주 마시면 치매 걸린다?

요새 흡연에 관한 논란이 뜨겁죠?
담뱃갑에 더 충격적인 사진을 넣자,
담뱃값을 인상 시켜야 한다 등등.
이 모든 역경과 고난을 뚫고도
담배를 피우겠다면
그것도 개인의 선택이니 존중해줘야 한다고
생각하는 분들도 계실거에요.
그런데 간접흡연은 어떻게 봐야 하는 걸까요?

 

어이구, 이 언니 강적이네요.

흡연자는 담배에 필터가 있어 나쁜 성분을 그나마 조금이라도 걸러 내지만 옆에서 연기를 마시는 간접 흡연자는 담배의 나쁜 성분을 그대로 흡입할 수 있다는 사실 알고 계신가요?

이와 관련해 담배 피우는 사람과 자주 어울리며 간접적으로 흡연을 하게 되면 인지기능이 떨어지면서 치매에 걸릴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있습니다.

 

 

침 검사 좀 해볼까요?

영국 케임브리지 대학교 연구팀은 담배를 피운 적이 없거나, 담배를 끊은 50세 이상 5000명을 대상으로 침 속의 코티닌 성분을 검사했습니다. 코티닌은 니코틴의 대사물질로 간접흡연에 노출된 사람에게서 발견되는데요, 담배 연기에 노출된 뒤 무려 25일 간이나 침 속에 남아 있습니다.

 

 

흡연자와 간접흡연자 둘 중 누구의 검사 결과가 좋을까요?

연구팀은 이어 이들을 대상으로 인지능력 검사를 했습니다. 그 결과, 코티닌이 가장 많이 나온 그룹, 즉 간접흡연을 가장 많이 한 사람들의 인지장애 발생 위험은 간접흡연에 가장 적게 노출된 그룹보다 44%나 높았습니다.

이전의 연구에서는 간접흡연이 뇌 장애를 일으키는 것으로 나타났는데요. 간접흡연은 이외에도 폐암과 심장질환 등 기타 건강상 장애를 유발하기도 하니 경각심이 들 수밖에 없겠죠? 이런 내용은 호주 일간 오스트레일리안 등에 실렸습니다.

 

건강 정보를 전문으로 전달하는
저희 회사 내에도 흡연자가 꽤 많습니다.
비흡연자로서 괴로울 때가 많은데요.
흡연자와 비흡연자가
평화롭게 공존할 수 있는 길은 아직 멀기만 한 걸까요?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