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것’ 먹으면, 유방암 예방에 도움

[사진=Staras/gettyimagebank]

유방암은 세계 여성암 1위, 한국 여성암 중 2위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특히 우리나라의 경우 발생 증가율이 90.7%로 세계에서 가장 빠릅니다.

여성의 건강을 크게 위협하는 유방암, 예방하는 방법은 없을까요? 국내 연구 결과에 따르면 잡곡밥 섭취가 유방암 발생 가능성을 떨어뜨린다고 하는데요,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죠.

 

 

[사진=ma-no/gettyimagesbank]

서울대 의대 신우경 박사와 강대희 교수 연구팀은 40~70세 한국인 일반 인구집단을 대상으로 구축된 도시기반 코호트(HEXA study) 자료를 국가암등록사업 자료와 연계시켜 유방암 발생 여부를 추적하고, 식이패턴 및 잡곡밥 섭취와의 연관성을 분석했습니다.

도시기반 코호트 연구 대상자 17만 3342명 중 여성 9만 3306명을 대상으로 코호트 연구를 수행했고, 평균 6.3년의 추적기간 동안 359명의 유방암 환자가 발생했다는 점을 확인했습니다.

식사패턴과 잡곡밥섭취, 유방암 발생의 연관성을 분석하기 위해 유방암 발생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출산력, 첫 출산 나이, 초경 나이 등의 여성력, 유방암 가족력, 음주·운동 등 생활습관, 사회인구학적 변수)은 보정했습니다.

 

[사진=4kodiak/gettyimagebank]

연구 결과, 흰쌀밥을 많이 먹고 잡곡밥을 적게 먹는 여성들의 유방암 발생 위험이 흰쌀밥 식사패턴을 유지하지 않는 여성들보다 35% 더 높았다. 또, 하루 3회 이상 잡곡밥을 섭취하는 50세 미만 여성이 1회 이하로 섭취하는 동일 연령대 여성보다 유방암 발생 위험이 33% 낮았습니다. 잡곡밥을 많이 섭취할수록 유방암 발생 위험이 낮게 나타난 것이죠.

 

[사진=akiyoko/gettyimagebank]

그렇다면 잡곡밥의 장점은 무엇일까요? 백미는 도정과정에서 영양분이 줄어들고 탄수화물 비중이 높은 반면, 잡곡밥은 식이섬유가 풍부하고 혈당지수가 낮은 통곡물이 많이 포함돼 영양적으로 우수합니다.

통곡물은 식이섬유가 풍부한데, 식이섬유는 배설물의 부피를 증가시키고 발암물질의 흡수를 감소시켜 암에 대한 보호 효과를 나타내죠. 또한, 식이섬유는 유방암의 주요 요인 중 하나인 에스트로겐의 배설을 증가시켜 유방암 위험을 줄입니다.

통곡물에 들어있는 비타민 E도 발암 물질 형성을 예방하고, 발암 물질-세포 상호 작용을 차단해 암으로부터 보호하는 역할을 합니다. 또 통곡물에 든 식물성 에스트로겐인 리그난은 유방에 항증식(antiproliferative) 특성이 있다는 점에서 유방암 위험을 감소시킬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하니, 유방암을 예방하고 싶으시다면 자주 드시는 것이 좋겠습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