콩, 아몬드, 시금치…식물 단백질이 장수의 비결

[사진=JV_LJS/gettyimagesbank]

단백질은 우리 몸에서 다양한 기능들을 수행합니다. 피부의 탄력을 유지해 주고, 세균이나 바이러스 같은 외부 침입에 맞서 싸우는 항체가 되기도 하며, 몸 곳곳에 산소를 운반하는 적혈구의 혈색소 등을 구성하기도 합니다.

이렇듯 우리 몸에 없어서는 안 되는 단백질, 그런데 단백질에도 종류가 있다는 것을 아시나요?
특히 장수를 원하신다면 동물성 단백질을 줄이고 대신 식물성 단백질을 먹어야 조기 사망 위험이 감소하고 장수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사진=Needs_Photo/gettyimagesbank]

미국 국립암연구소 연구팀은 1995년부터 2011년까지 수집된 23만 7000여 명의 남성과 17만 9000여 명의 여성에 대한 식습관 자료를 분석했습니다.

단백질은 매일 식사에서 약 15%를 차지하고 있었는데, 이중 60%가 동물성 식품에서, 40%는 식물성 식품에서 나왔습니다. 16년간의 추적 연구 동안, 식물성 단백질 섭취가 조기 사망 위험을 줄이는 것으로 보이는 패턴이 나타났습니다.

 

 

[사진=Xcarrot 007/gettyimagesbank]

연구 결과, 1000칼로리 당 동물성 단백질 대신 식물성 단백질로 10g씩 대체될 때마다 남성의 사망률은 12%, 여성 사망률은 14%씩 감소했습니다.

단백질 섭취원을 달걀 대신 두부 등 식물성 식품으로 대체했을 때 조기 사망 위험은 남성은 24%, 여성은 21% 낮아졌습니다. 적색육(붉은 고기)을 콩 등의 식물성 식품으로 바꿨을 경우 조기 사망 위험이 남성은 13%, 여성은 15% 감소했습니다.

 

 

[사진=fcafotodigital/gettyimagesbank]

연구팀의 지아키 후앙 박사는 “달걀이나 적색육에 들어있는 단백질에서 얻는 에너지의 3%를 통곡물이니 시리얼 같은 식물성 단백질로 대체하는 것은 전반적인 사망률을 감소시키는 결과로 나타났다”라고 밝혔습니다.

미국의 식품 영양 컨설턴트인 코니 딕만은 “육류 단백질은 포화지방, 콜레스테롤, 나트륨을 비롯해 좋지 않은 다른 영양소와 함께 나오는 경향이 있다”며 반면에

식물성 단백질은 다량의 섬유질과 항산화제,
비타민, 미네랄과 함께 제공된다

고 말했습니다.

장수를 부르는 식물성 단백질은 렌즈콩, 병아리콩 같은 콩류나 아몬드 등 견과류, 버섯, 그리고 시금치 등의 채소에 풍부합니다. 콩을 원료로 한 두부와 청국장 등에도 많이 들어있다고 하니, 건강하게 오래 살고 싶으시다면 동물성 단백질 대신 이 음식들을 자주 드시는 것이 좋겠습니다~

 

[사진=iuliia_n/gettyimagesbank]

이번 연구 결과(Association Between Plant and Animal Protein Intake and Overall and Cause-Specific Mortality)는 ‘미국의사협회지 내과학(JAMA Internal Medicine)에 실렸습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