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년 여성, 뇌졸중 위험 낮추고 싶다면?

[사진=metamorworks/gettyimagebank]

뇌졸중은 뇌에 산소와 영양분을 공급하는 역할을 하는 뇌혈관이 막히거나 터졌을 때 발생하는 병입니다.

그런데, 여러 연구 결과에 따르면 남성보다 여성이 뇌졸중 발생 위험이 높을 뿐만 아니라 뇌졸중으로 인한 사망과 뇌졸중 후 건강 악화와 장애를 겪을 확률이 높다는데요.

하지만 너무 걱정하지 마세요~ 이렇게 뇌졸중에 취약한 여성, 그중에서도 중년 여성이라도 생활습관을 개선하면 뇌졸중 위험을 크게 줄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사진=fizkes/gettyimagebank]

미국 하버드대 공중보건대학 연구팀은 “50대의 중년 여성이라도 생활방식을 건강하게 개선하면 뇌졸중을 예방할 수 있는 잠재력을 갖게 된다”고 밝혔습니다.

연구팀은 ‘미국 간호사 건강 연구’에 참가한 여성 6만여 명의 자료를 분석했습니다. 대상자들은 평균 연령 52세에 참가해 26년 동안 연구에 남아 있었습니다.

 

[사진=JV_PHOTO/gettyimagebank]

연구 결과, 담배를 끊고, 하루에 30분 이상 운동을 하고, 체중을 줄이는 3가지 단계를 밟은 여성들은 전반적인 뇌졸중 발생 위험은 25%, 허혈성 뇌졸중(뇌경색) 위험은 36%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허혈성 뇌졸중은 뇌혈관의 폐색으로 인해 뇌혈류가 감소해 뇌 신경세포가 제 기능을 못하는 상태로 뇌졸중의 가장 대표적인 형태입니다. 다른 뇌졸중으로는 출혈성 뇌졸중(뇌출혈)이 있습니다.

 

 

[사진=Milkos/gettyimagebank]

연구팀에 따르면, 위에서 언급한 3가지 외에 건강한 식습관을 갖게 되면 전반적인 뇌졸중 위험이 23% 감소하는 것으로 밝혔습니다. 연구팀은

건강한 식습관은 생선, 견과류, 통곡물, 과일, 채소 등을 더 많이 먹고
가공육이나 술을 피하는 것


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연구팀의 구다즈 다네이 심혈관건강학과 교수는 “이번 연구는 주로 중년의 백인 여성을 대상으로 한 연구지만 생활방식과 식습관을 개선하면 남성도 뇌졸중 위험이 줄어든다는 다른 여러 연구 결과가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또한 매일 30분 이상 운동을 하면 뇌졸중 위험을 약 20% 감소시킬 수 있다고 하니, 건강한 식습관과 더불어 꾸준한 운동도 병행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사진=YakobchukOlena/shutterstock]

이번 연구 결과(Hypothetical Lifestyle Strategies in Middle-Aged Women and the Long-Term Risk of Stroke)는 ‘스트로크(Stroke)’에 실렸습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