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심장에도 치명적 손상”

[사진=4X-image/gettyimagebank]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하면 보통 폐 손상을 떠올리기 마련이죠. 그런데 중증 코로나19일 경우 심장이 손상을 입고 이로 인해 사망할 위험도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중국 우한대학교 런민병원 연구팀에 따르면, 심각한 코로나19 증상을 보인 환자 중 약 20%에서 심장 근육에 손상이 발생했고, 이중 반 이상이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헬스데이’가 보도했습니다.

 

[사진=South_agency/gettyimagebank]

코로나19의 발원지인 중국의 의사들은 코로나 환자에서 심장 손상은 일반적이며, 특히 기존에 심장질환이나 고혈압이 있던 환자들은 손상 정도가 심하다고 경고를 한 바 있습니다.

연구팀은 심각한 코로나19 증상을 보인 환자 416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습니다. 연구 결과, 82명의 환자에서 심장 손상이 발생했는데 이중 60%는 고혈압을 앓고 있었습니다. 또 약 30%는 심장질환이, 15%는 만성 심부전이 있었습니다.

심장 손상이 지속된 환자 중 51%가 병원에서 사망했습니다. 이는 심장 손상이 없었던 환자의 4.5%만이 사망한 것과 비교가 됩니다.

 

[사진=wildpixel/gettyimagebank]

그렇다면 왜 코로나바이러스는 환자의 심장에 손상을 입힐까요. 전문가들은 첫 번째 원인으로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면역체계의 반응을 꼽습니다. 면역체계가 조절력을 잃으면 ‘사이토카인 폭풍’이 발생해 신체 장기에 손상을 줄 수 있다는 것이죠.

두 번째는 이미 심장질환을 갖고 있는 사람들은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에 따른 스트레스가 심장 근육에 손상을 줄 수 있다는 것입니다. 미국심장학회의 토마스 매독스 박사는 “세 번째 원인으로는 코로나바이러스가 심장에 직접 침투해 손상을 일으킬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매독스 박사는 “혈압약이 코로나19 증상을 더 악화시킬 수 있다는 얘기가 있지만 이는 동물실험 결과에서 나온 것”이라며 “현재 시점에서 고혈압 환자는 약 복용을 절대 중단해서는 안 되며 고혈압이나 심장질환이 있는 사람들은 질환 관리를 소홀히 하면 위험에 처할 수 있다”고 입을 모았습니다. 평소 위와 같은 질환을 앓고 계셨다면 코로나19 예방에 더욱 각별히 신경을 쓰셔야겠습니다.

 

[사진=AlexLMX/gettyimagebank]

이번 연구 결과(Association of Cardiac Injury With Mortality in Hospitalized Patients With COVID-19 in Wuhan, China)는 ‘미국의사협회지 카디올로지(JAMA Cardiology)’에 실렸습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