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파 탓에 아이들 IQ가 떨어진다?

[사진=LightFieldStudios/gettyimagebank]

소중한 우리 아이들, 좋은 것만 주고 싶은 것이 부모의 마음이죠.
그런데, 흔히 사용하는 가구가 아이들에게 치명적일 수 있다는 것을 알고 계셨나요?

가정에서 많이들 사용하는 가구에서 독성 물질이 검출될 수 있는데,
어린 시절 이 같은 실내 독성 물질에 노출되면 지능지수가 낮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사진=AndreyPopov/gettyimagebank]

미국 뉴욕 대학교 의대 연구진에 따르면, 난연 물과 살충제 성분에 노출된 아이들은 지능지수가 낮았고 심한 경우 지적 장애를 겪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연구진은 소파나 침구, 자동차 시트, 단열재 만들 때 첨가하는 난연 성분, 폴리브롬화 디페닐 에테르와 가정용 살충제에 들어가는 유기인산 화합물에 주목했습니다.

 

[사진=Polka Dot Images/gettyimagebank]

연구진은 2001~2016년의 ‘국가 보건 영양 설문조사’를 기반으로, 가임기 여성과 5세 미만 아동의 혈액 및 소변 데이터를 살펴봤습니다.

그 결과, 1억 6,200만 명이 난연 성분 탓에, 2,600만 명이 살충제 성분 때문에 지능지수(IQ)가 낮아진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사진=Yevhenii Orlov/gettyimagebank]

연구진은 또 지적 장애와 관련, “난연 성분은 73만여 명, 살충제는 11만여 명에게 영향을 끼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연구에서 지적 장애의 기준은 IQ 70 미만으로 잡았습니다.

연구진은

독성 물질 탓에 떨어진 지능지수가 두 자릿수에 이르는 정도는 아니지만,
IQ가 1포인트 떨어질 때마다 개인이 입는 피해 규모는
약 2만 2,000달러에 달한다

고 설명했습니다.

이로 인한 미국 전체의 피해 규모는 6조 달러에 이른 것으로 추산됐다고 하니, 어마어마한 손실이죠?
꼭 경제적 손익을 따지지 않더라도 살충 성분과 난연 성분은 아이들 건강에 몹시 해로우니 가정에서 접촉을 최대한 삼가주시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사진=AndreyPopov/gettyimagebank]

이번 연구(Trends in neurodevelopmental disability burden due to early life chemical exposure in the USA from 2001 to 2016: A population-based disease burden and cost analysis)는 학술지 ‘분자 세포 내분비학(Molecular and Cellular Endocrinology)’이 게재하고, 미국 ‘야후 라이프스타일’이 보도했습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