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음, 남성보다 여성에게 더 해롭다?

[사진=Nibumbum/gettyimagebank]

과음이 건강에 매우 좋지 않다는 것은 많이들 알고 계시죠.
지속적으로 과음을 하게 되면 간 질병과 위염, 구강암, 비만, 혈압, 당뇨, 뇌손상 등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불면증과 우울증, 치매 등을 야기하기도 하죠.

그런데, 성별에 따라 과음으로 인한 피해에 차이가 있다는 사실도 알고 계셨나요?
연구 결과에 따르면 남성보다 여성이 과음으로 건강을 해칠 위험이 더 크다고 합니다.

 

[사진=Peter Titmuss/gettyimagebank]

미국 국가 알코올 남용 및 중독 연구소(NIAAA)은 1999년부터 2017년까지 16세 이상 미국인의 사망 원인을 분석했습니다. 그 결과 약 100만 명이 알코올 관련 사망자였으며, 99년과 비교할 때 2017년의 사망자 수는 두 배에 달할 정도로 빠르게 증가하는 추세였습니다.

여성의 경우 문제가 심각했습니다. 사망률은 남성이 높았지만, 사망률이 증가하는 속도는 여성 쪽이 빨랐습니다.

 

[사진=IM3_015/gettyimagebank]

스탠퍼드 대학교 키이스 험프리 교수는 “과거에는 여성의 과음을 금기시하는 관행이 알코올로 인한 건강 문제로부터 여성을 지켰던 것”이라며 “그러나 최근에는 여성을 겨냥한 술 광고가 공공연히 나오는 분위기 속에서 여성의 술 소비와 함께 술로 인한 사망도 급증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신체 구조와 대사 물질의 차이로 인해 여성이 남성보다
알코올을 더 많이 흡수하고, 분해에도 오래 걸린다

면서 “과음 습관이 장기화하면 발생하는 건강 문제에 여성이 더 취약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습니다.

 

[사진=dima_sidelnikov/gettyimagebank]

CDC에 따르면 여성이 간 경변 등 알코올성 간 질은 물론 뇌 수축과 기억력 감퇴를 겪을 위험이 남성보다 더 크며, 이러한 문제들이 남성보다 더 이른 시기에 나타날 가능성이 높습니다. 이러한 남녀 차이는 심장 질에서도 마찬가지였죠.

NIAAA는 또 여성이 과음에 더 취약한 이유로 체중을 꼽았습니다. 일반적으로 여성은 남성보다 몸무게가 덜 나가기 때문에 같은 양의 술을 마셨을 경우 체액의 알코올 농도가 더 높을 수밖에 없다는 것이죠.

이렇듯 대사적, 신체적 이유로 인해 모든 연령대에서 여성이 남성보다 쉽게 알코올 의존성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앞서 언급했듯 과음은 남녀노소 할 것 없이 백해무익하지만 특히 여성분들은 더욱 주의해야 할 것 같습니다.

 

[사진=MajaMitrovic/gettyimagebank]

이번 연구(Using Death Certificates to Explore Changes in Alcohol‐Related Mortality in the United States, 1999 to 2017)는 학술지 ‘알코올중독 연구(Alcoholism : Clinical & Experimental Research)’가 게재하고, ‘야후 라이프스타일’이 실었습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