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름기 많은 식사, 노년기 시력 떨어뜨린다”

[사진=deeepblue/gettyimagebank]

인생 후반기 시력 감퇴는 피할 수 없는 일이죠.
하지만 어떤 음식을 먹느냐 역시 시력에 중요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붉은색 육류나 지방이 많이 든 음을 즐겨먹는 식습관이 노년기 시력 감퇴와 연관을 보인다고 하는데요.

전형적인 서구식 식사를 하는 사람들은 그렇지 않은 사람들보다 나이를 먹으며 나타나는 시력 감퇴, 즉 중심시력이 떨어질 확률이 3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사진=Timolina/gettyimagebank]

뉴욕주립대 공중보건학과 에이미 밀렌 교수 연구팀은 실험참가자 1300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습니다. 이번 연구에 따르면 식습관 역시 고령층의 시력 감퇴에 영향을 미쳤습니다.

연구팀은 음식을 29개의 카테고리로 나눠 실험 참가자들의 식사의 질을 평가하고, 이를 그들의 눈 상태와 연관 지어 분석했습니다. 그리고 서구식 식사를 즐겨 하는 사람일수록 노년기에 황반변성이 생기는 경향을 확인했죠.

 

[사진=RossHelen/gettyimagebank]

나이가 들면서 나타나는 시력 감퇴는 눈의 ‘황반’이라는 부분이 손상을 입으면서 주로 일어납니다. 드루젠이라는 축적물이 황반에 쌓이면서 생기기도 하고, 새로운 혈관들이 형성되고 피가 누출되면서 황반에 상처를 입어 생기기도 하죠. 유전적 요인과 흡연 등도 나이를 먹으며 발생하는 시력 감퇴를 심화시키는 요인입니다.

 

[사진=chickaz/gettyimagebank]

 

연구팀은 “가족력처럼 피하기 어려운 시력 감퇴 요인도 있지만, 식습관처럼 개인의 노력으로 개선 가능한 부분도 있다”고 조언했습니다.

이어 “사람들은 식습관이 심혈관질환과 비만에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은 잘 안다”며 “하지만 시력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은 잘 모르는 것 같다”고 덧붙였습니다.

연구팀의 조언에 따르면 눈 건강을 지키기 위해서는 붉은 육류와 가공육, 마가린과 버터 등의 지방, 튀긴 음식 등을 최소화하는 방식으로 식사를 하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평소 눈 건강이 걱정되셨다면 식사를 준비하실 때 이 점 참고하시면 좋겠죠~?

 

[사진=nd3000/shutterstock]

영국안과학회저널(British Journal of Ophthalmology) 2019년 12월호에 실린 이번 연구는 채소와 과일, 생선 등을 중심으로 한 식사가 심장 건강과 비만 관리뿐 아니라 눈 건강에도 도움이 된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