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미국인의 수명이 점점 짧아지는 걸까?

[사진=emarto/gettyimagebank]

미국인의 수명이 해마다 짧아지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계신가요?

미국인의 출생 시 기대 수명은 1959년 69.9세에서 2014년 78.9세로 반세기 동안 거의 10년 가까이 늘었습니다. 여기까진 다른 선진국과 비슷했죠. 그러나 2014년을 정점으로 해마다 조금씩 짧아져 2017년에는 78.6세를 기록했습니다. 3년 연속 감소입니다.

전 세계에서 1인당 보건 관련 재정을 가장 많이 쓰는 나라에서 왜 이렇게 기이한 현상이 벌어지는 것일까요?

 

[사진=Dmytro Zinkevych/shutterstock]

버지니아 코먼웰스 대학교 연구진은 수명 단축의 원인으로 약물 남용, 과음, 자살 등을 꼽았으며 이런 조짐은 이미 1990년대부터 나타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1999~2017년 사이 마약성 진통제 등 약물 남용으로 인한 사망은 4배 가까이(387%) 늘었다.

 

[사진=kieferpix/gettyimagebank]

같은 기간 알코올성 간 질환 사망자는 40%가 늘었는데 특히 젊은 층에서 음주 문제가 두드러졌다. 25~34세에서 알코올성 질환으로 숨진 이는 1.6배(158%) 가까이 증가한 것.

자살도 38%가 늘었는데, 특히 55~64세의 장노년층에서 56%나 늘었다.

2010~2017년 사이 25~64세 미국인 10만 명당 사망자 수(사망률)는 6% 증가했지만, 25~34세 청년층에서는 29%나 늘었다.

 

[사진=maurusone/gettyimagebank]

하버드 보건 대학원의 하워드 코 교수는 “이런 암울한 상황은 의학적 요인 탓에 발생한 것이 아니”라면서

소득 불균형, 정신적 스트레스 등
사회적 변수들이 빚어낸 결과

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그는 “재계 지도자들이 노동 현장에서 건강을 지킬 수 있는 프로그램을 앞장서 강구하고, 주택과 교통 등 사회 각 분야에서 협업이 이뤄져야 상황을 개선할 수 있다”고 강조했는데요, 하루빨리 이러한 노력들이 이뤄져서 현재의 암울한 상황이 개선되기를 바랍니다.

 

[사진=Srdjanns74/gettyimagebank]

이번 연구(Life Expectancy and Mortality Rates in the United States, 1959-2017)는 ‘미국 의사협회지(JAMA)’가 싣고, CNN 등이 보도했습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