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년 때 근육 키운 남성, 심장 건강 튼튼”

[사진=Bogdanhoda/gettyimagesbank]

근육은 우리 몸의 가장 큰 ‘재산’ 중의 하나입니다.
건강한 사람이라도 40세 이후 근육이 감소하기 시작하죠.

근육이 부실하면 당뇨병 등 성인병에 걸리기 쉽고 낙상사고의 위험도 높습니다.
오래 투병하는 암 환자의 경우 암 자체보다 근감소증으로 위험에 빠지는 사례가 많기도 하죠.

심장병과 혈관질환을 유발하는 혈전(피의 덩어리)이 생기는 것도 근육량과 관계가 있는데요,
특히 근육을 잘 유지한 중년의 남성은 나이가 들어가면서도 심장 질환에 걸릴 위험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사진=IM3_014/gettyimagesbank]

그리스 하로코피오대학교 보건학과 연구팀은 45세 이상의 건강한 남녀 1000여명을 대상으로 10년간 추적 조사연구를 실시했습니다. 연구 기간 동안 대상자 중 272명에게서 뇌졸중이나 경미한 뇌졸중을 포함해 심혈관 질환이 발생했죠.

연구 결과, 대상자 중 가장 근육이 많았던 사람들은 가장 적었던 사람들에 비해 심장 질환에 걸릴 가능성이 81% 낮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가장 근육이 많았던 사람들은 고혈압, 당뇨병, 비만 등 심장 질환의 위험 인자 보유율도 가장 낮았습니다.

 

[사진=IM3_015/gettyimagesbank]

연구팀은 “근육의 양과 심장 질환과의 이런 관계는 남성에게서만 나타났다”며 “이는 노화와 관련된 남녀 간 호르몬 차이 등의 이유 때문일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사람의 근육은 30대 중반 이후 10년마다 약 3%씩 줄어듭니다. 이전의 연구에서는 근육의 양이 심장마비나 뇌졸중과 연관성이 있다는 게 밝혀졌지만, 이는 심장 질환이 있는 사람들에 초점을 맞춘 것이었죠.

 

[사진=Bojan89/gettyimagesbank]

하지만 이번 연구는 심장 질환이 없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중년 때 근육의 양이 장기간에 걸쳐 심장 건강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를 분석했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습니다. 골격근 등 근육을 잘 유지하는 것이 심혈관 질환 위험을 막는데 얼마나 중요한지 이번 연구가 제시하고 있죠.

건강하게 오래 사는 ‘건강수명’의 핵심인 근육!
나이가 들어서도 근육의 양을 보존하기 위해서는 근력운동을 포함해 꾸준하게 운동을 하고, 단백질이 풍부한 음식을 섭취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 건강에 이상이 없다면 아령이나 계단 오르기로 근육을 늘릴 수 있다고 하니, 꾸준히 실천하시고 각종 질환을 예방하세요~~

 

[사진=IM3_014/gettyimagesbank]

이번 연구 결과(Skeletal muscle mass in relation to 10 year cardiovascular disease incidence among middle aged and older adults: the ATTICA study)는 ‘저널 오브 이피디미올로지 앤 커뮤너티 헬스(Journal of Epidemiology & Community Health)’에 실렸습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