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와인, 약처럼 먹어야 건강 효과”

[사진=5PH/gettyimagebank]

와인은 매우 오래전부터 약의 일부로 활용되기도 했습니다.
활성산소를 제거해 노화를 방지하고, 각종 성인병은 물론 암까지 예방하는 등
그 효능이 이루 말할 수 없을 만큼 다양하죠.,

하지만 무엇이든 ‘과유불급’.
좋다고 무턱대고 많이 섭취하면 탈이 나게 마련입니다.
전문가들의 조언에 따르면 일주일에 한 잔 정도의 소량만 마셔야
알코올로 인한 폐해를 막을 수 있다고 합니다.

 

[사진=golubovy/gettyimagebank]

영국 킹스칼리지런던 연구팀은 916쌍의 여자 쌍둥이들을 대상으로 맥주, 사과주, 위스키, 레드와인, 화이트화인이 장내 미생물 군에 미치는 효과를 분석했습니다.

연구 결과, 이 음료들 중 레드와인만이 건강에 좋은 미생물 군을 다양하게 증가시켜, 나쁜 콜레스테롤을 줄이고, 적정 체중을 유지하는데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사진=igorr/gettyimagebank]]

미생물 군은 건강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장내 세균의 무리를 말합니다. 건강에 좋은 미생물 군은 음식의 소화와 몇 가지 질병을 막는 데 도움이 됩니다.

이번 연구의 제1저자인 캐롤라인 르 로이 박사는 “레드와인을 일주일에 한 잔 정도 소량만 마셔도 유익균의 다양성을 늘리는 것으로 밝혀졌다”

레드와인에 든 알코올 성분은 전혀 효과가 없고,
폴리페놀 성분이 효과를 발휘했다

고 밝혔습니다.

 

[사진=somchaij/gettyimagebank]]

미국 뉴욕대학교 랑곤 메디컬센터의 사만다 헬러 박사는 “항산화 물질의 하나인 폴리페놀은 채소, 과일, 통곡물, 견과류, 콩류 등에 들어있다”며 “레드와인이 폴리페놀이 풍부한 포도로 만들어지기 때문에 이런 효과가 있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레드와인 역시 주류이기 때문에 너무 많이 마시면
간 질환, 암, 췌장염, 면역력 저하 등을 유발할 수 있다고 하니
일주일에 한잔 정도만 가볍게 즐겨주세요~

 

[사진=PIKSEL/gettyimagesbank]

이번 연구 결과(Red Wine Consumption Associated With Increased Gut Microbiota α-diversity in 3 Independent Cohorts)는 ‘개스트로엔터롤로지(Gastroenterology)’에 실렸습니다.

<이지원 에디터 / ljw316@kormedi.com>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