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보공단 김용익 이사장, 노노 갈등에 단식 돌입…”다른 방법 없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고객센터 직원들이 직영화를 요구하는 파업에 나서며, 공단 직원들과 고객센터 직원들 간의 노노 갈등이 심화되고 있다.

현재 고객센터 직원들은 무기한 파업을 진행하며 공단 본부 로비에서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이와 관련, 공단 직원들은 고객센터 직원들의 직접 고용화는 공정성에 어긋난다며 반대 입장을 펼치고 있다.

갈등이 해결될 기미를 보이지 않으면서, 건보공단 최고 책임자인 김용익 이사장은 문제 해결의 실마리를 찾는 방법으로 단식을 택했다.

김 이사장은 14일 “이사장으로서 두 노조가 대화를 통해 합리적인 방안을 찾을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을 다 했으나 대립만 깊어지고 있다”며 “두 노조가 다음의 결정을 내려주실 때까지 단식을 하며 기다리겠다”고 밝혔다.

김 이사장은 갈등의 악화를 멈추는 방법으로 △고객센터 노조는 파업을 중단하고 △건보공단 노조는 사무논의협의회에 참여할 것을 요청했다.

김 이사장은 “공단의 최고책임자가 노조를 상대로 단식을 한다는 파격에 대해 갖은 비난이 있을 것을 잘 알고 있다”며 “그러나 능력이 부족한 저로서는 이것 외에 다른 방법을 찾을 수가 없다. 사회적 물의를 일으키게 되어 국민 여러분들에 죄송하다는 간곡한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