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것’ 활발한 노인, 치매도 멀리 쫓아내

[사진=LightFieldStudios/gettyimagesbank]

돌아서면 ‘깜빡깜빡’
예전 같지 않은 기억력에 치매를 걱정해 보신 적 있으신가요?

치매는 아직 완치할 수 있는 치료법이 없는 만큼
무엇보다 예방이 중요한 질환인데요,

치매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식습관, 운동 등도 중요하지만
활발한 사회 활도 그에 못지않게 중요하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습니다!


 

[사진=SeventyFour/gettyimagesbank]

미국 하버드 의대 부속병원인 브리검여성병원 연구팀은 63~89세의 남녀 217명을 대상으로 추적 조사 연구를 실시했습니다.

대상자들은 모두 알츠하이머병의 조기 징후를 파악하기 위해 기획된 ‘하버드 뇌 노화 연구(Harvard Aging Brain Study)’에 참여한 사람들이었죠. 알츠하이머병은 치매를 일으키는 가장 흔한 퇴행성 뇌질환입니다.

 

[사진=jacoblund/gettyimagesbank]

대상자들은 연구 시작 시점에서 정신 건강이 감소하는 증상을 보이지 않았습니다. 뇌 스캔 결과, 이들 중에는 알츠하이머병의 특징으로 꼽히는 베타 아밀로이드 단백질 수치가 높은 사람들이 있었죠.

연구팀은 친구와 어울리거나, 봉사 활동에 참여하는 등 대상자들의 사회 활동 수준과 연구 시작 시점에 이어 3년 후에 이들의 정신 기능 상태를 측정했습니다.

 

[사진=LightFieldStudios/gettyimagesbank]

연구 결과, 베타 아밀로이드 단백질 수치가 높았던 사람들도 사회 활동을 꾸준히 하면 정신 건강이 쇠퇴하는 것을 늦출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연구팀의 낸시 도노반 박사는 “사회 활동과 인지기능 사이에는 서로 연관성이 있고, 두 가지는 동반해서 감소하는 것으로 보인다”

사회 활동에 참여가 치매 위험이 있는 노인들에 있어서
회복력의 중요한 표지자로 나타났다

고 말했습니다.

연구에서 말하는 사회 활동은 거창한 것이 아닙니다.
독서 클럽에 참가하거나, 단체여행을 가거나, 친구 집을 방문하는 정도면 충분하죠.
은퇴 후 삶이 적적하고 무료하다면 이웃, 친구들과 자주 왕래하며 활력도 얻고 치매도 예방하세요~

 

[사진=LightFieldStudios/gettyimagesbank]

이번 연구 결과(Social Engagement and Amyloid-β-Related Cognitive Decline in Cognitively Normal Older Adults)는 ‘디 아메리칸 저널 오브 제리애트릭 사이카이어트리(The American Journal of Geriatric Psychiatry)’에 실렸다.

<이지원 에디터 / ljw316@kormedi.com>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