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것’ 있으면 치매 위험 커진다

[사진=Photographee.eu/shutterstock]

골다공증은 뼈의 강도가 약해져 쉽게 골절되는 골격계 질환입니다.
심할 경우 가벼운 충격에도 큰 부상을 입을 수 있어 노년기 삶의 질을 크게 떨어트리죠.

그런데, 골다공증이 뇌 건강에도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습니다.
골다공증이 있으면 치매 발병 위험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는데요?

 

[사진=KatarzynaBialasiewicz/gettyimagesbank]

독일 프랑크푸르트 아이큐비아(IQVIA) 연구팀은 20년 동안 1215개 독일 병원에서 진료를 받은 2만 9983명의 골다공증 환자의 인지 상태를 같은 수의 건강한 사람과 비교 분석했습니다.

그 결과, 골다공증이 있는 여성 20.5%에게서 치매가 발생했습니다. 반면에 골다공증이 없는 건강한 여성은 16.4%가 치매에 걸렸죠. 남성의 경우, 골다공증 환자는 22%가 기억력이나 인지 손실을 겪는 반면 건강한 사람은 14.9%에 그쳤습니다.

 

[사진=Deagreez/gettyimagesbank]

연구팀의 루이스 제이콥 박사는 “골다공증과 치매 사이의 연관성을 설명하는 주요 가설은 두 가지 질환이 유사한 위험 인자를 갖고 있다는 것”이라며

그것은 유전자 변이와 비타민, 호르몬 부족이다

이라고 말했습니다.

골다공증과 치매가 이렇게 밀접한 연관이 있다니, 정말 놀랍지 않으신가요?
이제는 신체 건강뿐만 아니라 정신 건강을 위해서도 골다공증을 예방에 힘써야겠군요!
모두 짠 음식을 피하고 비타민 D와 칼슘이 풍부한 유제품을 가까이하도록 합시다~

 

[사진=KatarzynaBialasiewicz/gettyimagesbank]

이번 연구 결과(Impact of Osteoporosis on the Risk of Dementia in Almost 60,000 Patients Followed in General Practices in Germany)는 ‘저널 오브 알츠하이머스 디지즈(Journal of Alzheimer’s Disease)’에 실렸습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