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아예 안 마셔도 치매 위험 높아진다?

[사진=golubovy/gettyimagesbank]

퇴근 후 동료와 삼겹살에 소주
분위기 좋은 레스토랑에서 와인 한잔
스포츠 경기와 함께하는 치킨과 맥주

술은 분위기를 살리고 흥을 돋우는데 빠질 수 없는 음료입니다~
물론 과한 음주는 건강에 해롭지만 적당한 음주는 건강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기도 하는데요,

지금 준비한 연구 결과도 그중 하나입니다.
바로, 적당한 음주가 치매를 예방하는 효과가 있다는 것!

 

[사진=a_namenko/gettyimagesbank]

프랑스 국립보건 의학연구소(INSERM)는 영국의 데이터베이스에서 35~55세 중년 9000명의 자료를 추출, 이들이 노년이 되는 23년간 추적하며 치매 위험을 살폈습니다.

그 결과 아예 술을 마시지 않거나, 일주일에 와인 14잔 이상을 마시는 의 치매 위험이 컸습니다. 와인 14잔에는 알코올 112그램이 들어있으니, 소주로 치면 2병에 못 미치는 1.8병에 해당하죠.

 

[사진=journey601/shtterstock]

일주일에 와인 1~14잔을 마시는 사람과 비교할 때, 14잔 넘게 많이 마시는 사람은 치매에 걸릴 위험이 40%가 높았는데, 아예 술을 마시지 않는 사람은 74%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사진=Deagreez/gettyimagesbank]

세버린 세이비어 연구원은 “과음은 여전히 치매의 위험 요인”이라고 전제하면서

술을 마시지 않는 사람의 치매 위험이 더 큰 건
적절한 음주가 주는 심혈관 관련 이점을 누리지 못했기 때문

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연구 결과가 음주를 권하는 것은 결코 아니라는 사실, 알고 계시죠?

적당한 알코올은 혈액순환을 개선하는 데 도움이 되지만
과도한 알코올은 건강한 뇌 조직을 손상하고 뉴런의 기능을 저하합니다.

과유불급! 무엇이든 적당히 즐기는 것이 가장 좋다는 것 잊지 마세요~

 

 

이번 연구결과는 영국의학저널(British Medical Journal)에 소개됐으며 medpagetoday, BBC News, CNN 등의 외신이 전했습니다.

<이지원 에디터 / ljw316@kormedi.com>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