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과 여성, 누가 더 화를 자주 낼까?

[사진=MARHARYTA MARKO/gettyimagesbank]

분노는 부당한 일을 당했을 때 머릿속에 느닷없이 튀어 오르는 불꽃입니다.

코앞에서 주차 공간을 새치기당하거나, 동료의 게으름 탓에 생색도 나지 않는 잔업을 떠맡을 때,
또는 연인의 배신을 목격했을 때 우리는 화가 나곤 하죠.

동물이라면 어느 종이든 두뇌에 분노의 회로가 장착돼 있습니다.
당혹감에서 깊은 분노에 이르기까지 ‘화’의 스펙트럼은 다양하고,
개인에 따라 화를 내는 계기나 양상은 매우 다르죠.

그렇다면 남성과 여성 중 어느 쪽이 화를 더 잘 낼까요?

 

 

[사진=Ollyy/shutterstock]

미국 미주리 대학교 연구에 따르면 남성과 여성이 분노를 느끼는 빈도는 차이가 없었습니다. 다만 즉각적이고 충동적인 반응을 여성이 잘 통제했죠.

연구진은 화를 자제해야 하는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버럭 분노를 드러내고야 마는 남성의 방식은 덜 효과적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사진=Deagreez/gettyimagesbank]

펜실베이니아 대학교 의대 연구진은 이런 차이가 성별에 따른 뇌 구조에 기인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분노와 관련한 뇌 부위는 편도체와 안와전두피질입니다.

남성과 여성의 편도체 크기는 평균적으로 비슷합니다. 차이는 안와전두피질에서 났습니다. 공격적인 충동을 제어하는 부위로 여성이 남성보다 컸죠.

 

[사진=Lightspring/shutterstock]

즉, 화가 나는 상황에 맞닥뜨렸을 때 평균적으로 남성이 여성보다 더 공격적으로 분노를 표출합니다. 그러나 화를 내는 빈도는 여성과 남성이 거의 비슷하죠. 여성은 남성과 비슷한 정도로 분노를 경험하지만, 남성이 분노를 더 자주 드러낼 뿐이란 것입니다.

이 모든 차이가 뇌 구조의 차이에서 발생되는 것이라니..
뇌 과학은 정말 무궁무진하고 흥미로운 분야인 것 같습니다.

이제는 분노가 솟구치더라도 ‘안와전두피질’이 활성화되기를 기다리며
크게 심호흡을 해보는 건 어떨까요?^^

 

[사진=Deagreez/gettyimagesbank]

이번 연구는 영국의 일간지 가디언에 게재됐습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