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과 동거하는 아이, 알레르기 위험 줄어”

[사진=wavebreakmedia/shutterstock]

반려동물 566만 가구의 시대,
현대인들에게 반려동물은 동물 그 이상의 의미를 지니죠.

반려동물과의 교감은 스트레스와 우울증을 개선하고
아이들의 경우 정서적 안정과 더불어 책임감을 갖게 합니다.

그런데 간혹 반려동물이 아이들에게 질병을 유발한다는 오해를 하는 분들이 계신데요,
오해와 달리 반려동물과 함께 자란 아이들은 오히려 면역력이 높아지고 알레르기로 고생할 확률도 낮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사진=FamVeld/gettyimagesbank]

스웨덴의 예테보리 대학교 연구진이 1278명의 어린이를 살핀 결과, 생애 첫해를 개나 고양이와 같이 보낸 경우, 자라서 알레르기가 생길 위험이 덜하다는 사실을 발견했습니다. 반려동물은 여러 마리일수록 좋았죠.

 

[사진=fizkes/gettyimagesbank]

연구 대상이 된 어린이는 두 그룹이었습니다. 먼저 249명은 연구진이 나면서부터 10여 년을 추적 관찰한 케이스입니다.

부모와의 인터뷰를 통해 반려동물에 관한 정보를 수집하고 아이들이 각각 18개월, 3세, 8~9세가 되었을 때 천식과 알레르기에 대해 소아과 의사들의 임상 평가를 받게 했죠.

나머지 1029명은 7~8세 어린이였습니다. 연구진은 설문을 통해 그들이 반려동물과 살고 있는지와 천식, 습진, 알레르기성 비염 등의 증상에 관해 조사했습니다.

 

[사진=Chris Amaral/gettyimagesbank]

조사 결과 두 그룹 모두에서 반려동물이 늘어날수록 알레르기는 감소 했습니다.

개나 고양이를 키우지 않는 가정의 어린이들 셋 중 하나가 알레르기로 고생한다면, 다섯 마리 이상 키우는 집에서는 그 비율이 0으로 줄었던 것이죠.

다른 환경적 요소를 통제한 후에도 반려동물이 있을 때 알레르기 발병 위험이 줄어드는 결과는 여전했습니다.

 

[사진=AkilinaWinner/gettyimagesbank]

논문의 주 저자인 빌 헤셀마르 교수는 “형제자매가 있는 아이, 자연분만으로 태어난 아이는 알레르기가 생길 확률이 낮다”면서

우리 연구는 그에 더해 반려동물을 키우는 것도
도움이 된다는 사실을 보여준다

고 설명했습니다.

더불어 반려동물과 함께 성장하는 아이는 밝은 성격인 경우가 많고
반려동물과 쌓은 유대감은 사회성 형성에도 좋은 영향을 끼친다고 하니
반려동물을 키우고 싶다는 아이의 요구, 들어줘도 좋지 않을까요?
물론 끝까지 잘 보살필 수 있는 책임감은 필수겠죠!

 

[사진=FatCamera/gettyimagesbank]

이번 연구 결과(Pet-keeping in early life reduces the risk of allergy in a dose-dependent fashion)는 과학 저널 ‘플로스 원(PLOS One)’에 실렸으며, 미국의 ‘뉴욕 타임스’ 등에 보도되었습니다.

<이지원 에디터 / ljw316@kormedi.com>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