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 뺀 뒤 얼마나 운동해야 몸매 유지할까?

[사진=Yuriy Maksymiv/shutterstock]

인고의 시간을 버티며 혹독한 다이어트에 성공했지만…
행복도 잠시, ‘유지’라는 거대한 과제가!?

‘다이어터’보다 ‘유지어터’가 대단하다는 말이 있듯이
요요현상을 극복하고 날씬한 몸매를 유지하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죠

살을 뺀 뒤 몸매를 지키는 데는 운동이 특효약이라는데…
도대체 얼마나 어떻게 해야 하는 걸까요?

 

[사진=Nadasaki/shutterstock]

미국 콜로라도대학교 안슈츠 건강복지센터 연구팀은 80명의 성인을 △30파운드(약 13.6킬로그램)의 체중을 감량한 뒤 1년 이상 이를 유지하고 있는 25명 △적정 체중을 유지하고 있는 27명 △과체중이거나 비만인 사람 28명 등 3그룹으로 나눠 연구를 진행했습니다.

연구팀은 1주일에 한 번씩 이들의 식습관과 운동 상황 등을 모니터링 했습니다. 측정기를 착용시켜 이들의 활동량을 계산하고, 연구 시작과 종료 시점에 소변 샘플을 채취해 소비 열량 등을 분석한 것이죠.

 

[사진=Bojan Milinkov/shutterstock]

연구 결과, 살을 뺀 뒤 날씬해진 몸매를 유지하고 있는 그룹은 다른 그룹에 비해 운동을 통해 하루에 약 180칼로리를 더 소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몸매를 유지하고 있는 그룹은 하루에 약 1만 2000보를 걸었지만 적정 체중을 유지하고 있는 그룹은 9000보, 과체중이거나 비만인 그룹은 6500보에 그쳤죠. 또한 몸매 유지 그룹은 하루에 약 1시간 15분간 적당하거나 격렬한 강도의 운동을 했다고 합니다.

 

[사진=nd3000/shutterstock]

연구팀의 다니엘 오스텐도르프 박사는 건강 체중을 지키는 데에는 운동이 비결이라며

살을 뺀 뒤 날씬해진 몸매를 유지하는 사람들은
칼로리 섭취를 줄이는 것보다는 운동을 많이 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라고 강조했습니다.

적당한 강도의 운동은 대화는 나눌 수 있으나 숨이 약간 찬 상태로 언덕 걷기 등을 말하며 격렬한 강도의 운동은 달리기가 대표적이라고 하니 참고하면 좋겠죠?

 

[사진=Maridav/shutterstock]

이번 연구 결과(Exercise is more critical than diet to maintain weight loss: Physical activity helps to prevent weight regain when previously overweight)는 ‘오비서티(Obesity)’에 실렸습니다.

<이지원 에디터 / ljw316@kormedi.com>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