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를 떠올리기만 해도 잠을 쫓을 수 있다?

[사진=portumen/shutterstock]

일체유심조(一切唯心造),
모든 게 마음먹기에 달렸다는 불가의 가르침이죠.

그런데 강력한 마음의 힘은 커피에도 적용되는 모양입니다.
커피 혹은 커피 관련 물품을 떠올리기만 해도 각성 효과를 얻을 수 있다는데요…

과연 어떻게 된 일인지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사진=wavebreakmedia/shutterstock]

캐나다 토론토 대학교 연구진은 동양과 서양 문화권에 자란 사람들을 골고루 섞어 커피와 차에 관한 연상 작용을 실험했습니다.

이번 연구의 바탕에는 점화 효과(Priming Effect)가 깔려있는데요, 두뇌가 미묘한 신호를 접했을 때 생각과 행동이 구체적인 영향을 받는 효과를 말합니다.

 

[사진=kikovic/shutterstock]

결과는 어땠을까요?

참가자들은 커피 혹은 차를 상상하거나, 관련 물품을 보거나 떠올리는 것만으로도 각성효과를 보였다고 합니다.

각성 효과는 정신을 차리려는 의식적인 노력, 신경 전달 물질, 카페인 등의 작용으로 발생할 수 있는데 이번 실험으로 카페인이 들어있는 음료를 떠올리는 것만으로도 효과를 볼 수 있음이 밝혀졌습니다.

 

[사진=ViChizh/shutterstock]

특히 커피에 대해서는 서양 문화권에서 자란 참가자들이, 차에 대해서는 동양 문화권 사람들이 더 민감하게 연상 반응을 보였다는 점도 참 흥미롭네요.

해야 할 일은 많은데 몸은 나른하고 정신이 몽롱하다면
이제 ‘상상커피’ 한 잔으로 맑은 정신을 되찾는 건 어떨까요
귀찮게 카페를 찾지 않아도 되고 돈도 아낄 수 있으니 해볼 만한 시도인 것 같습니다!

 

[사진=djile/shutterstock]

토론토 대학 경영대학원의 샘 매글리오 교수는

이번 연구는 인간이 어떻게 정보를 처리하고 의사결정을 내리는지와 관련해 시사하는 바가 크다

고 말 했습니다. 앞으로 에너지 드링크나 레드와인으로 연구를 확장할 계획이라고도 하니 벌써부터 기대가 되는군요!

 

[사진=jazz3311/shutterstock]

이번 연구(Coffee cues elevate arousal and reduce level of construal)는 ‘의식과 인식(Consciousness and Cognition)’ 저널에 실렸습니다.

<이지원 에디터 / ljw316@kormedi.com>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