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망원인 1위, 암의 위험요인 9가지

[사진=Eraxion/gettyimagebank]

통계청이 22일 발표한 ‘2019년 사망원인통계’를 보면 지난해 국내 3대 사망원인은 암, 심장질환, 폐렴 순으로 전체 사망의 45.9%를 차지했습니다. 특히 암은 1983년 관련 통계 작성 이래 37년째 1위를 지키고 있죠.

암 사망률은 10만 명당 158.2명으로 전년 대비 2.5% 늘었습니다. 폐암(사망률 36.2명)으로 인한 사망이 가장 많았고 대장암(17.5명), 위암(14.9명), 췌장암(12.5명)이 뒤를 이었죠. 암을 일으키는 위험요인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1. 담배를 못 끊는다

[사진=Pixland/gettyimagebank]

담배를 피우면 폐암 뿐 아니라 위암췌장암자궁경부암방광암 등 많은 암의 위험이 높아집니다.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의 보고서를 보면 암 사망의 30%는 흡연에 의해 생깁니다. 우리나라 국민 암예방 수칙에는 담배를 피우지 말고남이 피우는 담배 연기도 피하기가 들어 있다. 가족과 지인들의 건강을 위해서라도 담배를 끊어야 합니다.



2. 몸을 움직이지 않는다

[사진=txking/gettyimagebank]

평소 운동은커녕 몸을 움직이지 않으면 모든 암의 위험이 높아집니다. 설거지나 청소도 암 예방을 위한 훌륭한 신체활동이죠. 저녁식사 후 앉아만 있다면 건강을 해치기 쉽습니다. 부지런히 몸을 움직여야 건강수명을 누릴 수 있습니다.

3. 체중에 신경 쓰지 않는다

[사진=JV_LJS/gettyimagebank]

비만은 대부분의 암과 관련이 깊습니다. 자신의 체격에 맞는 ‘건강한 체중’을 유지해야 하죠. 음식을 가려먹고 운동을 통해 너무 살이 찌지 않도록 체중을 관리하는 게 좋습니다.

4. 채소와 과일을 싫어한다

[사진=vittaya25/gettyimagebank]

채소와 과일에는 몸의 염증을 막고 암을 예방하는 항산화 물질이 풍부합니다. 평소 채소와 과일을 멀리하면 몸의 산화(노화)를 방치하는 것입니다. 채소와 과일은 위암, 대장암, 유방암, 전립선암 등 모든 암의 예방에 도움을 줍니다.


5. 과음을 자주 한다

[사진=Andrey_Popov/gettyimagebank]

국민 암예방 수칙에는 하루 한 두 잔의 소량 음주도 피하기가 들어 있습니다. 간암을 포함해 대부분의 암 예방 원칙에는 술 한 잔도 허용하지 않고 있죠. 술을 끊지 못하겠다면 최대한 절제해야 암을 막을 수 있습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