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 안 마른데도…수분 부족 알리는 신호 5

[사진=fizkes/gettyimagesbank]

목이 마르다는 건 체내 수분이 부족해졌다는 신호입니다. 하지만 목마름만이 탈수의 단서는 아닙니다. 갈증이 안 나도 탈수일 수 있죠.

우리 몸이 보내는 여러 단서들을 잘 감지해야 하는 이유입니다. 일반적으로 권장되는 하루 수분 섭취량은 8잔이지만 실상은 개인차가 있습니다. ‘프리벤션닷컴’에 따르면, 어린이와 노인은 탈수증 예방을 위해 좀 더 넉넉하게 물을 마셔야 합니다.

탈수증을 막기 위해선 기본적으로 목이 마를 때 물을 마셔야 합니다. 보통 체내 수분이 2%가량 부족해지면 목이 마르게 됩니다. 이때 충분히 물을 마시지 않으면 점점 탈수 정도가 심해집니다. 또 다음과 같은 상태일 때도 물을 충분히 마셔야 합니다.

1. 짙은 소변 색깔

[사진=themacx/gettyimagesbank]

소변의 색이 진해지는 것도 탈수와 연관이 있습니다. 수분을 제대로 보충하고 있다면 소변은 엷은 레몬색을 띱니다. 하지만 수분 섭취량이 줄면 소변색은 평소보다 어두워집니다.


2. 근육 경련

[사진=Dean Drobot/gettyimagesbank]

혈액 내 액체성분인 혈장은 수분, 단백질, 나트륨으로 구성됩니다. 수분이 부족해지면 혈장이 농축돼 혈액이 걸쭉해지면서 원활하게 흐르지 못하는 문제가 생깁니다.

피가 제대로 흐르지 못하면 우리 몸은 상대적으로 덜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신체 부위에 혈액을 열심히 공급하지 않습니다. 근육이 대표적인 부위인데, 이로 인해 근육 경련이 일어나게 됩니다.

3. 배변 활동 이상

[사진=alla_snesar/gettyimagesbank]

배변 활동에도 문제가 생기는데, 변비가 대표적입니다. 소화기관도 물이 충분해야 원활하게 기능합니다. 장 건강과 기능 향상을 위해서는 수분 보충이 중요합니다.

4. 건조한 피부

[사진=sunabesyou/gettyimagesbank]

피부의 80%는 수분으로 구성돼 있습니다. 물이 부족해지면 피부도 건조해집니다.

5. 피로감

[사진=demaerre/gettyimagesbank]

피로도 수분 부족의 한 증거입니다. 수분이 부족해져 혈액의 흐름이 나빠지면 뇌로 충분한 피가 공급되지 않고 심장의 부담도 커집니다.

이로 인해 피로도가 높아집니다. 뇌로 공급되는 혈액이 부족해지면 두통이 일어나기도 합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