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역력 올리고, 복부비만도 막는 방법 7

[사진=marina_ua/gettyimagebank]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이 발발하면서 면역력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면역력은 외부에서 들어온 병원균에 저항하는 힘이죠.

면역력을 높이기 위해서는 음식생활습관 그리고 운동 등 3가지 요소가 조화를 이뤄야 합니다. 평소 면역력 증진에 힘을 기울이면 뱃살도 빠질 수 있죠. ‘웹 엠디’ 등의 자료를 토대로 면역력을 증진하고 복부비만도 예방하는 방법 7가지를 알아보겠습니다.

1. 손 씻기 등 개인위생에 철저

[사진=Kristen Prahl/gettyimagebank]

코로나 19 등 감염병이 걱정이라면 손 씻기부터 신경 써야 합니다. 아무리 좋은 음식을 먹더라도 손이 불결하면 감기 등 호흡기질환에 노출되기 쉽습니다. 집에 돌아오면 스마트폰을 깨끗이 닦는 등 위생관리에 철저하면 호흡기질환 예방에 큰 도움이 됩니다.

2. 아직은 보온에 조심

[사진=ING alternative/gettyimagebank]

기온이 좀 올랐다고 해서 얇은 옷으로 바로 갈아입어서는 안 됩니다. 꽃샘추위가 이어지고 아침, 저녁으로는 날씨가 영하권으로 떨어질 때가 종종 있기 때문이죠. 외출 때나 잠을 잘 때 보온에 조심해야 감기를 예방할 수 있습니다.

3. 나에게 맞는 운동하기

[사진=Lacheev/gettyimagebank]

평소 면역력이 약한 사람은 격렬한 운동이나 승부를 내는 운동은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체내 활성산소가 많이 발생하고 교감신경을 흥분시켜 오히려 스트레스가 될 수 있기 때문이죠.

일반적으로 학계에서는 자신의 최대 능력의 80% 이상으로 강한 운동을 하면 면역력을 저하시킬 수 있다고 경고합니다. 운동을 마친 뒤 지나친 피로감을 느끼면 자신에게 과한 운동이라는 신호입니다.

4. 일상생활 속 신체활동

[사진=HELIO_PHOTO/gettyimagebank]

운동은 보통 1주일에 3~5, 1회 30분에서 1시간 정도로 규칙적으로 하는 것이 이상적입니다. 꼭 헬스장을 다니지 않더라도 매일 부지런히 움직이면 건강에 도움이 됩니다.

가까운 거리 걷기계단 이용하기교통신호를 기다리면서 발목 돌리기자투리 시간을 활용한 스트레칭 등이 모두 좋은 운동입니다.

5. 충분한 휴식스트레스 관리

[사진=fizkes/gettyimagebank]

몸이 쉬질 못하면 병이 나기 마련이죠. 스트레스도 마찬가지입니다.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르티솔이 과도하게 분비되면 뱃살도 나오게 되죠.

중요한 일이 있더라도 틈틈이 휴식을 취해야 과로로 인한 각종 질환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 수면시간도 하루 7시간은 확보해야 합니다.

6. 다양한 채소 위주의 집밥 먹기

[사진=JV_PHOTO/gettyimagebank]

거의 매일 가공식품이나 면으로 끼니를 때우면 건강을 해칠 수 있습니다. 이들 음식에는 지방이나 나트륨, 당분이 많아 비만을 유발할 수도 있죠.

하루 한 끼라도 덜 짠 김치, 시금치 등 각종 채소 반찬이 갖춰진 집밥을 먹는 게 좋습니다. 비타민 C가 풍부한 채소 반찬은 면역력을 올리는 데 도움이 됩니다.

7. 콩, 고기 등으로 단백질 섭취

[사진=kuppa_rock/gettyimagebank]

우리 몸의 면역에 관여하는 림프조직이 단백질로 이루어져 있어 단백질이 결핍되면 면역력에 문제가 됩니다. 또 항원에 대항하는 항체를 만들어 낼 때도 단백질이 반드시 필요하죠.

단백질은 육류나 달걀콩류 등에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습니다. 면역력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단백질 함유 음식을 잘 챙겨 먹어야 합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