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몰아자기…월요병 생기는 이유

일요일만 되면 벌써부터 기분이 처지죠.
또 그 긴긴 일주일을 어떻게 버틸까
이런 생각만 하면 너무 괴로워요.
이런 걸 ‘싫어병’ 이라고 한다면서요.
‘일하기 싫어병’
‘싫어병’과 ‘월요병’이 함께 덮쳐오는
월요일, 어떻게 맞이해야 할까요?

 

 

아이고, 두야….

직장인들과 학생들에게 주로 나타나는 것으로 월요병이라는 게 있습니다. 주말에 잠을 충분히 자고 쉬었는데에도 월요일 아침에 피곤한 상태를 말합니다.

이와 관련해 주말에 몰아자기로 밀린 잠을 한꺼번에 보충하는 것은 별로 효과가 없으며 오히려 월요일 아침에 더 졸리게 한다는 연구결과가 있습니다. 미국 텍사스 대학 사우스웨스턴 의학센터 연구팀에 따르면 이는 주중에 부족한 잠은 주말에 벌충하면 된다는 통념과 상반되는 것이죠.

 

 

“나의 자겠다는 의지가 안대에서부터 보이지 않니?”

연구팀의 수면 전문가인 그레고리 카터 박사는 “주말에 한두 시간 더 잠을 자면 생체시계가 늦춰지며, 그렇게 되면 일요일 저녁에 잠을 자기가 더 어려워지고 월요일 아침에 일어나기도 더 힘들어진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많은 사람들이 금요일 늦게까지 자지 않는 대신 토요일이나 일요일에 이를 보충하려 하는데 주말에 잠을 더 자는 것은 생체 내부 시계를 교란시키는 부작용이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연구팀은 주중에 잠이 부족했다고 느끼더라도 주말에 수면시간을 늘릴 필요가 없으며 8시간만 자면 깨졌던 수면의 균형을 맞추는 데 충분하다고 말했습니다.

전문가들은 “월요병을 없애기 위해 주말에도 평일처럼 생활할 수는 없지만 자고 일어나는 시간만 평일과 비슷하게 맞추는 것만으로도 신체리듬을 유지할 수 있다”고 말합니다. 수면 주기를 일정하게 유지하면 하루 종일 상쾌한 기분을 유지시킬 수 있다는 것이죠.

 

 

자고 자고 또 자도 졸리다….

연구팀은 “사람은 정말 졸리게 되면 뇌가 더욱 효율적으로 휴식을 취하게 된다”며 “수면이 부족하다고 생각되면 일어나는 시간을 늦추기보다는 취침시간을 당기는 것이 더 효과적”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 같은 내용은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 실렸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언제나 5분 더, 1시간 더!를 외치고
월요일은 늘 증오의 대상일 뿐이고…
언젠가 즐거워질 월요일을 기다리며
우리 모두 힘내 봐요!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