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물 쓰레기 줄이는 자투리 활용 아이디어 10

[사진=Whitestorm/gettyimagebank]
음식물 쓰레기가 지구촌의 심각한 문제로 떠올랐다. 이는 아까운 자원을 고갈시킬 뿐만 아니라 온실가스 배출을 증가시키고 기후 변화를 초래한다.

환경 친화적인 소비자가 되려면 미리 식단을 짜고, 필요한 만큼만 사고, 식품에 맞춰 적절한 보관법을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 덧붙여, 남은 식재료 또는 자투리를 최대한 활용하는 것이 음식물 쓰레기를 줄이면서 돈도 절약할 수 있는 방법이다.

미국 ‘헬스라인 닷컴’에서 과일 채소의 껍질 등을 창의적으로 이용하는 아이디어를 다음과 같이 소개했다.

1. 수박껍질로 피클을 만든다

여름철이면 수북하게 나오는 수박 껍데기를 활용하는 방법은 다양하다. 한국에서는 주로 새콤달콤한 무침을 해먹고, 서구에서는 아삭아삭한 피클 재료로 사용한다. 초록색 겉껍질을 벗겨낸 뒤 잘라서, 일반 피클을 만들 때처럼 식초 물 설탕 소금을 넣고 끓여서 보관한다.

2. 남은 뼈로 육수를 만든다

고기 뼈를 모아서 집에서 직접 뼈 육수를 만들 수 있다. 커다란 냄비에 구운 뼈와 물을 넣고 뚜껑 덮은 채 24~48 시간 우려낸다. 그런 다음, 국물만 체로 걸러 사용한다.

3. 오래된 빵으로 크루통을 만든다

오래된 식빵 등으로 크루통을 만들어 수프 샐러드 등에 넣으면 풍미를 더할 수 잇다. 빵을 입방체로 자른 뒤 올리브 오일, 마늘 가루, 로즈마리, 검은 후추 혹은 양파 가루 등 원하는 양념을 섞는다. 오븐이나 프라이팬을 이용해 빵이 바삭하고 노릇해질 때까지 굽는다.

4. 채소를 수경재배한다

양배추 셀러리 파 등 채소의 줄기를 물에 담가 재배할 수 있다. 줄기의 밑부분은 자르고 뿌리가 덮일 정도로 충분히 물을 부어준다.

5. 채소로 육수를 만든다

채소 다듬고 남은 자투리를 한꺼번에 사용할 수 있는 좋은 방법이다. 큰 냄비에 채소 껍질과 자투리를 넣은 뒤 물을 붓고 허브나 양념을 넣고 20~30분 정도 끓인다. 이어 국물을 고운 체에 걸러서 용기에 옮겨 얼리거나 냉장 보관한다.

6. 커피 찌꺼기를 비료로 사용한다

커피찌꺼기는 식물을 위한 훌륭한 천연 비료이다. 비료로 사용시에는 너무 과하게 주지 않도록 유의할 것. 흙이 뭉치면 수분 흡수를 막을 수 있다.

7. 남은 허브는 냉동해 사용한다

신선한 허브가 남았다면 줄기는 제거하고 잘게 썬다. 얼음틀에 허브를 넣고, 물을 부어 얼린다. 얼린 허브 큐브를 꺼내서 비닐봉투에 보관한다. 사용할 때는, 작은 그릇으로 큐브를 옮겨 얼음이 녹도록 한다. 이후 물기를 완전히 제거한 뒤 사용한다.

8. 과일껍질로 잼을 만든다

사과 오렌지와 같은 과일의 껍질로 맛있는 잼을 만들 수 있다. 과일 껍질을 물에 넣고 25~30분 정도 익힌 후 체에 껍질을 걸러 낸다. 남은 액체에 설탕 레몬즙을 넣고 센 불로 끓인 뒤 살균된 병에 보관한다. 요구르트 혹은 건강 디저트용 맛있는 토핑으로 사용할 수 있다.

9. 감귤껍질로 간편한 방향제를 만든다

감귤껍질은 냄새를 흡수하기 때문에 훌륭한 방향제가 될 수 있다. 자몽, 라임, 오렌지의 속살을 파낸 다음 그 안에 바다 소금, 허브, 에센셜 오일을 채운다.

10. 남은 토마토 페이스트는 얼린다

요리할 때 조금만 쓰고 남은 토마토 페이스트는 냉동하면 유통기한을 연장할 수 있다. 베이킹 시트 위에 토마토 페이스트를 작은 수저로 하나씩 떠놓은 뒤 굳을 때까지 얼린다. 얼린 페이스트를 비닐봉투에 옮겨 담으면 최대 3개월까지 보관가능하다.

이보현 기자 together@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