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금 섭취 1g만 줄여도…심혈관질환 위험 ‘뚝’(연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소금(식염)은 신체 체액 조절과 심장, 신진대사 조절에 도움이 되므로 매우 중요하다. 부족하면 근육 경련, 피로, 메스꺼움, 인지력 결핍 문제 등이 생길 수 있다.

반면에 너무 많이 먹으면 심장에 무리를 준다. 소금은 거의 모든 가공식품에 포함돼 있는데, 달콤한 도넛에도 들어있다. 미국심장학회는 소금 섭취량을 하루 5g(나트륨 2000㎎)을 넘기지 않도록 권하고 있다.

고혈압 환자, 중년과 노년의 성인들은 하루 1500㎎ 이하로 섭취해야 한다. 하지만 보통 이런 권장량을 초과해 소금을 섭취하는 경우가 많다.

소금 섭취를 줄이려면 우선 짜게 먹지 말아야 하는데 가공식품을 덜 먹고 식탁에 소금 병을 두지 않는 것도 한 방법이다. 이와 관련해 하루에 소금을 찻숟가락 절반(3g) 정도만 덜 먹어도 심장병 위험이 뚝 떨어진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미국 캘리포니아대학교 샌프란시스코캠퍼스 연구팀은 35~84세 미국 성인들의 심장질환 기록을 토대로 이를 특별히 설계한 컴퓨터 모델에 적용해 이들이 소금 섭취를 하루에 3g 줄인다면 심장질환 위험이 어느 정도 줄어들 것인지 추정했다.

그 결과, 미국에서 성인들이 하루 소금을 3g 덜 먹으면 연간 관상동맥 심장질환은 6만~12만건, 심근경색은 5만4000~9만9000건, 뇌졸중은 3만2000~6만6000건 발병이 줄어들 것으로 추산됐다.

또 질병 종류에 상관없이 미국 내 연간 사망자 수가 4만4000~9만2000명까지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성인들이 소금 소비를 하루 1g씩만 줄여도 효과는 여전히 높았다.

미국 내 연간 사망자 수가 1만5000~3만2000명 정도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관상동맥 심장질환은 2만~4만건, 심근경색은 1만8000~3만5000건, 뇌졸중은 1만1000~2만3000건 덜 발생하는 것으로 추정됐다.

연구팀은 “성인들이 하루 3g씩 소금을 덜 먹어서 얻는 이득은 나라 전체적으로 흡연자가 갑자기 절반으로 줄거나 비만 성인들이 체질량 지수를 일거에 5%씩 줄였을 때 기대할 수 있을 정도의 예방 효과”라고 설명했다.

이 연구 결과(Projected Effect of Dietary Salt Reductions on Future Cardiovascular Disease)는 ‘뉴 잉글랜드 저널 오브 메디슨(New England Journal of Medicine)’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