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당황하는 사람…신뢰성 더 높을 수도(연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쉽게 당황하는 사람들이 있다. 사소한 일에도 놀라거나 다급하여 어찌할 바를 모르는 사람들을 말한다. 그런데 이런 사람들이 실제로는 더 신실하고 관대하며 사랑을 할 때도 일편단심일 가능성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미국 캘리포니아대학교 연구팀은 사람이 표시하는 당황하는 감정이 그 사람의 품성과 어떤 관련이 있는지에 대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팀이 연구 대상으로 삼은 ‘당황하는 감정’이란 수치심이나 사회에 대한 걱정 같은 것이 아닌 말 그대로의 당황스러운 감정만을 뜻한다.

연구팀은 연구를 위해 두 가지 실험을 진행했다. 연구팀은 대학생 60명을 대상으로 당황스러웠던 순간(예를 들어 단순히 뚱뚱한 여자를 임신했다고 오인한 경우 등)에 대해 말을 하도록 한 뒤 이를 비디오테이프로 녹화를 했다.

또 연구팀은 녹화된 참가자들의 모습을 기반으로 이들이 당황해한 정도를 등급별로 구분했다. 연구팀이 실시한 두 번째 실험은 미국의 유명 생활정보 사이트인 ‘크레이그스리스트’를 자주 이용하는 38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연구팀은 이들에게 얼마나 자주 당황해 하는지를 먼저 물어본 뒤 역시 이를 수치화해 등급을 나눴다. 이후 연구팀은 이들에게 경제학 연구에서 이타심과 협력심의 정도를 측정할 때 사용하는 게임을 하도록 했다.

그 결과, 당황하는 정도가 큰 사람일수록 게임에서 더 관대하고 이타적인 모습을 나타냈다. 연구팀은 “이런 이타적인 모습은 봉사나 기부를 더 많이 할 뿐 아니라 사업이나 사랑을 할 때도 더 신뢰할 만한 사람일 가능성이 높다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며 “당황하는 감정은 믿을 만한 사람을 골라내는 중요한 선별 기준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 결과(Flustered and faithful: Embarrassment as a signal of prosociality)는 ‘저널 오브 퍼쇼낼러티 앤드 소셜 사이콜로지(Journal of Personality and Social Psychology)’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