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만·고혈압·고혈당 중 하나만 개선해도, 유방암 위험 ↓

[사진= peterschreiber.media
/gettyimagesbank]
복부비만, 고혈압, 고혈당, 고중성지방, 낮은 HDL 콜레스테롤 등에서 3가지 이상에 해당하면 대사증후군이다.

이 같은 대사증후군이 있는 사람은 유방암 발병 위험이 높다. 반대로, 대사증후군을 개선하면 발병 위험이 떨어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삼성서울병원 가정의학과 신동욱 교수, 국제진료센터 전소현 교수, 강북삼성병원 서울건진센터 최인영 교수 연구팀이 2009~2010년, 2011~2012년 각각 국가건강검진을 받은 40~ 74세 폐경 여성 93만 55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한 결과다.

연구팀은 이들 여성을 정상 유지 그룹, 대사증후군 발병 그룹, 대사증후군에서 정상으로 전환된 그룹, 대사증후군 유지 그룹 등 네 그룹으로 나눠 데이터를 분석했다.

그 결과, 대사증후군 유지 그룹이 유방암 발병 위험도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정상 유지 그룹보다 유방암 발병 위험이 18% 더 높았다.

대사증후군 자체가 유방암 발병 위험인자라는 사실이 다시 한번 증명된 셈이다.

처음엔 정상이었다가 대사증후군이 발병한 그룹도 정상 유지 그룹보다 유방암 발병 위험이 11% 높아, 일단 대사증후군이 생기면 유방암 발병 위험이 높아진다는 점이 확인됐다.

그런데 이번 연구에서 더욱 주목되는 그룹은 대사증후군이 있다가 정상으로 되돌아온 그룹이다. 대사증후군에서 정상으로 전환된 그룹은 정상 유지 그룹보다 유방암 발병 위험이 5% 높았다. 정상 유지 그룹보다는 높았지만, 대사증후군 유지 그룹이나 발병 그룹보다는 위험도가 낮은 상태였다.

이는 대사증후군을 항목별로 나눴을 때도 마찬가지였다. 허리둘레(85cm 이상), 공복혈당(100mg/dL 이상), 혈압(수축기 130mmHg 이상, 이완기 85 mmHg 이하), 중성지방(150mg/dL 이상), HDL(50mg/dL 미만) 등의 각 항목이 정상 범위를 벗어나면 유방암 발병 위험이 높아졌다.

이러한 대사증후군 요인이 늘어날 때마다 발병 위험은 함께 상승했고, 5가지 항목이 모두 정상 범위를 벗어나면 위험도는 43%까지 치솟았다. 반대로 해당 항목들이 정상수치로 전환됐을 때는 대사증후군 유지 그룹보다 위험도가 낮아졌다.

연구팀은 대사증후군 전 항목을 정상으로 되돌리기 어렵더라도, 일부라도 바꾸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암(Cancers)’ 최근호에 발표됐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