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상에 엎드려 쪽잠, ‘팔꿈치터널증후군’ 부른다

[사진=Milan Markovic/gettyimagebank]
춘곤증의 계절이 왔다. 시도 때도 없이 쏟아지는 졸음에 사무실이나 학교에서 엎드려 쪽잠을 청하곤 한다. 하지만 피로는 조금 풀릴지 몰라도 책상에 엎드려 자는 잠은 팔꿈치 관절에 독이 될 수 있다. 특히 팔꿈치와 손가락의 신경이 마비되는 팔꿈치터널증후군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팔꿈치터널증후군은 손목터널증후군과 함께 상체에서 흔히 발생하는 말초신경압박증후군이다. 팔에는 요골신경과 정중신경, 척골신경이라는 세 가지 신경이 지난다. 이 중 척골신경은 주관이라고 부르는 팔꿈치 안쪽의 작은 터널 부위를 지나는데, 이곳을 지나는 과정에서 척골신경이 압박을 받게 되고 이로 인해 통증과 손 저림이 나타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팔꿈치터널증후군(척골신경의 병변 G56.2)으로 진료를 받은 환자는 총 2만 7,553명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남성 환자의 수는 1만 5,512명으로 여성 환자(1만 2,041명)보다 많았다. 연령별로 보면 주로 40대부터 환자 수가 급증하는 모습을 보였으며, 50대 남성 환자들 사이에서 가장 많이 발병했다.

팔꿈치터널증후군은 약지와 새끼손가락 통증과 저림 증상 대표적이다. 이를 일시적인 현상이라 넘겨짚고 방치할 경우 손가락 근육이 감소해 앙상해 보일 정도로 악화 할 수 있다. 또, 물건을 제대로 집을 수 없어 일상생활에 어려움을 겪기도 한다.

증상이 심한 경우가 아니라면 생활 습관 개선과 물리치료, 보조기 착용, 약물치료나 주사 치료를 시행 수 있다. 하지만 이 같은 보존적 치료에도 증상이 호전되지 않는다면 척골신경을 압박하는 구조물을 제거하는 수술을 고려해봐야 한다.

세란병원 정형외과 배승호 과장은 “팔꿈치 안쪽으로는 척골신경이 가장 얕게 지나는 부위이기 때문에 책상에 엎드려 자는 등 이 부위를 압박하는 자세는 최대한 피해야 한다”며 “불가피하다면 쿠션을 활용해 무리가 덜 가해지게끔 하는 게 좋고, 팔꿈치를 오래 구부리고 있어야 할 상황이라면 최소 1시간에 5분씩은 팔을 풀어주는 것을 권한다”고 조언했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