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5~6월 AZ·화이자 백신 1420만 회분 공급”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3일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제2차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 결과를 브리핑하고 있다. [사진=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부의 상반기 코로나19 백신 도입 및 접종 계획이 발표됐다. 정부는  5~6월 코로나19 백신을 1420만 회분 공급해, 상반기 최대 1300만 명의 예방접종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보건복지부는 3일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한 ‘제2차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에서 이 같이 밝혔다.

국내 코로나19 백신 계약 물량은 총 1억 9200만 회분이다. 이 중 상반기 공급이 확정된 물량은 1832만 회분, 또 실제로 현재까지 도입된 물량은 412만 회분이다. 도입된 물량은 4월까지 총 333만여 명에게 접종됐다.

국내 백신 도입 현황 및 계획 (2021.5.3. 기준, 단위:회분)

국내에 도입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과 화이자 백신의 물량 부족이 우려되고 있는 가운데, 정부는 오는 14일부터 6월 첫째 주까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723만 회분, 5~6월에 걸쳐 화이자 백신 500만 회분이 순차적으로 공급될 것이라고 밝혔다.

더불어 코백스를 통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67만 회분과 화이자 백신 29.7만 회분도 상반기에 공급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전 세계적으로 백신 품귀 현상이 일어나고 있어, 국내 백신 공급과 접종에 차질이 발생할 가능성을 우려하는 목소리들도 여전히 높다. 노바백스, 모더나, 얀센 백신 등은 아직 상반기 도입을 위한 협의 단계에 머물고 있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