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암 연구 분야서 국내 1위-세계 14위

서울대학교가 세계에서 14번째로 암 연구를 활발히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학술 출판사 엘스비어(Elsevier)와 서울대 암연구소가 전 세계 암 연구기관의 학술적 순위를 조사한 결과다.

이에 따르면 서울대(의과대학, 서울대병원, 암연구소)는 ‘암 연구’ 조사에서 세계 14위(국내 1위), ‘암종별’ 조사에서는 갑상선암 세계 3위, 위암 세계 4위에 올랐다.

평가는 스코퍼스(SCOPUS·학술논문인용데이터베이스)에 등재된 최근 5년간(2015~2019년) 논문을 기준으로 암 연구와 암종별 핵심 키워드 분석으로 이뤄졌다. 연구의 생산성과 영향력을 평가하기 위해 기관별 논문 수, 편당 인용 수(CPP), 상대적 피인용지수(FWCI), 인용 수 기준 상위 10% 논문 비율 등을 조사했다.

암 연구 부분은 △암 연구 △암 발생 △바이오시료 △암 면역학 △분자영상 △암 유전학 △암 세포주 △표적치료 키워드를 조사했다.

조사 결과, 미국 하버드대(2만 3525편)가 세계 1위였고, 미국 텍사스대 MD 앤더슨 암센터(1만 4916편)가 2위, 미국 존스홉킨스병원(1만 311편)이 6위였으며, 서울대는 7017편의 암 관련 논문으로 14위에 올랐다. 국내에서는 서울대가 1위, 연세대(4707편)가 2위, 성균관대(4687편)가 3위, 울산대(3996편)가 4위였다.

서울대의 논문 한 편당 인용 수는 20.1회, 상대적 피인용지수는 2.51로 세계 평균 대비 151% 더 인용돼, 인용 영향력이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15개 암종별 조사에서는 상대적으로 국내에 자주 발생하는 암종 위주로 국제 경쟁력이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조사 결과 서울대는 △갑상선암(268편) 세계 3위 △위암(404편) 4위 △유방암(913편)·폐암(804편)·대장암(564편) 12위 △간암(1101편)·담도췌장암(406편) 15위 등 상위권에 포진했다. 국내에서는 대부분의 핵심어와 암종에서 1위를 차지했다.

앞서, 서울대 암연구소는 국제학술지 ‘네이처(Nature)’에 우리나라에서는 처음으로 암 연구 관련 학술연구기관 ‘글로벌 상위 70(global top 70)’에도 등재된 바 있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1 개의 댓글
  1. macmaca

    법이나 교과서자격이 없으면, 입시점수!. 왜구잔재대학은 주권.자격.학벌이 없음.

    Royal성균관대(국사 성균관 자격, 한국최고대)와 서강대(성대다음 Royal대 예우)는일류,명문끝. 法(헌법,국제관습법).교과서(국사,세계사)>입시점수 중요.논란必要. 국가주권.자격.학벌없이 임시정부요인 개인설립 국민대,신흥대(경희대),인하대(공대)>완충女 이화여대. 중앙대, 한양대(공대만),가톨릭대(醫),항공대 後포항공대,카이스트. 그리고 패전국 일본 잔재로 주권.자격.학벌이 없어온 왜구잔재 서울대(100번),왜구 초급대출신 부산대.경북대.전남대.이리농림고 후신 전북대 농대가 기반이며 초급대등 병합한 전북대,왜구 초급대출신 시립대,연세대(일본강점기 연희전문 후신 연세대, 고려대(구한말 서민출신 이용익이 세운 보성전문이 모태, 동학란을 일으킨 천도교 소속이다가, 해방후 친일파 김성수가 인수 고려대로 변경).

    http://blog.daum.net/macmaca/3154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