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R·AR 의료기기, 소프트웨어 심사만으로 허가

가상·증강현실 의료기기 하드웨어 안전성 검증 개정 전(왼쪽)과 후[그림=식품의약품안전처]
가상현실(VR)이나 증강현실(AR) 기술이 적용된 의료기기가 증가하고 있다. 이에 따라 소프트웨어 자체만으로 의료기기 허가를 내릴 수 있도록 가이드라인이 개정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가상·증강 현실 의료기기에 대한 안전성 검증 방법을 개선하는 내용을 반영한 ‘의료기기의 허가·심사 가이드라인’을 30일 개정했다.

이번 개정의 주요 내용은 △가상·증강현실 의료기기 소프트웨어 등 심사 대상 △임상시험이 요구되는 사례 △사용자의 안전을 위한 ‘사용방법’ 및 ‘사용 시 주의사항’ 기재사항 안내 등이다.

기존에는 의료기기법에 따라 전기를 사용하는 의료기기는 전기 및 전자파 안전에 관한 자료를 의무적으로 제출해야 했다. 하지만 이번 개정 가이드라인은 하드웨어가 공산품일 때는 소프트웨어에 대한 심사만 진행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가상·증강현실 소프트웨어가 기존의 헤드 마운트 디스플레이(HMD)나 모바일기기 등 공산품에 사용될 경우, 의료기기에 해당하는 소프트웨어만 심사한다는 것이다. 소프트웨어를 적용하는 공산품은 타 법령에 따라 발급된 안전 인증서 유무만 확인한다.

더불어 이번 개정 내용에는 임상시험이 요구되는 사례와 면제되는 사례, 의료기기 사용방법과 주의사항에 기재해야 할 정보들도 담았다. 해당 내용은 식약처 홈페이지(법령/자료 → 공무원지침서/민원인안내서)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