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아침 바나나 반 개.. 116세 할머니가 먹은 이유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건강하게 오래 산 할머니가 즐긴 음식을 몸에 좋은 식품으로 일반화할 순 없다. 개인의 건강상태에 따라 음식 선택은 달라질 수 있다. 다만 참고용으로 활용할 순 있을 것이다. 116세로 미국 최고령자였던 헤스터 포드 할머니가 지난 17일(현지 시각) 세상을 떠났다. 1904년 8월에 태어났던 포드 할머니의 건강과 관련된 식단과 일상을 살펴본다.

◆ 아침 식사 때 매일 바나나 반 개

미국의 주요 언론들은 흑인인 포드 할머니가 두 번의 팬데믹(세계적으로 대유행한 질병)을 겪었다고 보도했다. 아직도 지구촌을 휩쓸고 있는 코로나19와 1918년 스페인 독감이 그 것이다. 할머니는 생전 가족들에게 코로나19가 수천만 명이 희생됐던 스페인 독감을 떠올리게 한다고 얘기했다. 포드 할머니는 자녀 12명, 손주 68명, 증손주 125명, 고손주 120여 명을 남겼다.

미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에서 거주한 포드 할머니는 소식과 운동, 가족의 화목을 강조했다고 한다. 건강수명(건강하게 오래 사는 것)의 삼박자를 고루 갖춘 셈이다. 젊었을 때 농장 일을 하며 자녀 12명을 키워낸 할머니는 남편이 1963년 57세 나이로 사망한 후 20년 넘게 보모 일을 했고 108세까지 홀로 살았다. 이후 낙상 사고를 겪으면서 세 딸과 함께 살았다.

할머니의 식사는 소식 위주로 굵게 빻은 옥수수를 즐겨 먹었고 매일 아침 식사 때 바나나 반 개를 빠뜨리지 않았다고 가족들이 전했다. 걷기 등 가벼운 운동을 즐겼고 가족들과 노래하거나 게임하는 것을 좋아했다. 앨범 사진을 보며 가족의 이름을 일일이 거명하기도 했다. 할머니의 일상은 다른 장수노인들과 비슷하다. 적게 먹고 몸을 자주 움직이며 게임 등을 통해 두뇌활동을 이어갔다. 치매 없이 건강수명을 누린 원동력으로 보인다.

◆ 바나나는 이상적인 칼로리 공급원

포드 할머니가 즐긴 바나나가 아침 공복에 좋지 않다는 의견도 있지만, 옥수수와 빵 등을 먼저 먹은 뒤의 바나나 반 개 정도는 큰 문제가 없다. 독한 약도 식후에 먹는다. 아침에 안 먹고 오후 출출할 때 먹으면 공복 상태는 마찬가지다. 세상을 떠날 때까지 몸을 자주 움직인 할머니는 하루의 칼로리를 바나나에서 얻은 것으로 보인다.

바나나는 프로 선수들도 즐겨 먹는 이상적인 칼로리 공급원이다. 바나나에 많은 포도당은 운동에 필요한 에너지를 제공하고, 운동 후에는 고갈된 칼로리를 빠르게 보충한다. 바나나 속의 칼륨은 근육 경련과 현기증을 막아줘 낙상 예방에 도움을 줄 수 있다. 식이섬유도 풍부해 다른 채소, 과일과 함께 먹으면 아침 배변활동에 효과를 볼 수 있다. 116세 할머니가 즐겨 먹었다고 아침에 꼭 바나나를 먹을 필요는 없다. 몸에 맞지 않으면 오히려 역효과를 낼 수 있다.

◆ 가족과의 화목, 게임, 운동이 건강수명으로 이끌었다

포드 할머니는 치매 없이 건강수명을 누렸다.  가족과의 화목이 큰 역할을 한 것으로 보인다. 육체가 건강하더라도 가족 간의 불화로 우울증 등 정신건강이 좋지 않으면 치매 위험이 높아진다. 우울증은 치매의 최대 적이다. 가족과 함께 노래 부르며 간단한 게임, 운동도 즐겼다. 포드 할머니는 치매 예방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들을 실천했다. 증손녀는 언론에 “할머니는 언제나 우리 가족의 기둥 역할을 하셨다. 우리 모두를 사랑하고 지지하며 이해해주셨다”고 밝혔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