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뚱뚱하거나 마르면 습관성유산 위험 증가 (연구)

[사진=Mashot/gettyimagebank]
저체중이나 과체중인 여성은 습관성 유산을 겪을 위험이 상당히 높다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따. 습관성 유산이란 여성이 두번 이상 연속적으로 조기 유산을 하는 것을 뜻한다.

미국 사우스햄턴대 연구팀은 여성의 생활방식과 습관성 유산 위험 사이의 연관성을 평가한 메타 분석에서 저체중(체질량지수 18.5 미만), 과체중(25~30), 비만(30 이상)인 산모에게 습관성 유산이 더 많이 발생한다는 것을 발견했다. 이 내용은 ‘과학 리포트’ 저널에 실렸다.

유산은 초기 임신의 가장 흔한 합병증으로 전체 임신의 15~20%에 영향을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습관성 유산은 다양한 의료적 요인과 생활습관에 의해 생기는 것으로, 약 50%의 사례는 원인 불명으로 간주된다.

연구의 제1저자 보니 응 박사는 “16건의 연구를 분석한 결과 저체중이나 과체중이 되면 두 번 연속 유산의 위험이 상당히 높아진다는 것을 보여주었다”고 설명했다. 체질량지수가 25보다 높으면 20%, 체질량지수가 30보다 높은 경우 70% 정도 더 많은 유산을 겪을 위험이 증가했다.

또한 연구팀은 흡연과 음주, 카페인 섭취와 같은 요인의 영향도 평가했지만 이런 요소들이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연관성을 밝혀내지 못했다. 생활습관의 영향범위를 알기 위해 더 많은 임상 연구가 필요하지만, 확실한 것은 체중이 유산위험을 감소시키기 위해 수정가능한 요소라는 결론이다.

수석 저자인 이 대학 잉청 교수는 “우리의 연구결과는 비정상적 BMI(체질량지수)를 갖는 것이 반복된 유산으로 고통받는 위험을 악화시킨다는 것을 시사한다”면서 “임상 의사들은 산모들이 이같은 위험 요소를 관리하도록 초점을 맞출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보현 기자 together@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