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대응 의료진, 우울·불안 등 정신건강 우려

[사진= JV_LJS/gettyimagesbank]
코로나19 대응팀으로 참여한 의료인 중 상당수가 우울, 불안 등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면의 질 역시 떨어졌다.

계명대학교 의과대학 조용원, 김근태 교수가 이끄는 동산병원 수면센터 연구팀은 대구동산병원에서 1주일 이상 근무한 의사 47명, 간호사 54명을 대상으로 우울과 불안, 수면의 질을 평가했다.

그 결과, 현재 국내에서 시행 중인 코로나19 지원 방안 및 정책은 환자에게 초점이 맞춰져 있어, 의료진의 육체와 심리 상태는 고려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의료진 101명 중 24명(23.8%)은 우울감이 의심됐고, 36명(35.64%)은 임상적으로 의미 있는 불안감이 나타났다. 또한, 26명(25.74%)은 수면의 질이 떨어졌다.

의료진 중 의사와 간호사 집단을 비교한 결과에서는 전반적으로 간호사 집단이 우울, 불안, 수면의 질 저하가 더 심각한 상태였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는 국내에서 코로나19 진료에 참여한 의료인의 심리 건강과 수면의 질을 살핀 첫 연구로, 코로나19 진료 의료진을 구성하고 운영, 유지하는 데에 중요한 참고 자료가 될 것”이라며 “아직 끝나지 않은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의료진의 정신 건강 상태에 대한 관심과 배려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대한수면연구학회에서 발간하는 ‘수면의학저널(Journal of Sleep Medicine)’에 지난해 12월에 게재됐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3개 댓글
  1. ㅇㅇ

    코로나의 긴 터널은 쉽게 끝날 듯 말듯 하면서 우리를 힘겹게 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상황속에서 가장 고통스러운 분들은 바로 의료진 여러분들 입니다.
    여러분들은 역사속의 위인들과 같습니다. 너무나도 고통스러운 나날이지만
    부디 여러분들이 계셔서 우리가 살아갈 수 있는 힘을 얻습니다.
    조금만 더 힘을 내어 주세요 우리들이 항상 감사하는 마음으로 응원하겠습니다. 코로나를 이겨내는 그날까지 모두 힘을 내셨으면 합니다! 희망과 밝은 미래를 맞이하는 그날을 간절히 기도하겠습니다

  2. 익명

    요즘 시국때문에 열심히 코로나 환자분들을 도와드리는 의료진분들을 모두 응원합니다!
    모두함께 방역수칙을지키고 마스크열심히쓰면 코로나 종식이 될거라고 생각합니다 모두열심히 이겨냅시다. 모두 회이팅!

  3. 익명

    코로나라는 이 망치는 우리의 삶을 부수고있습니다
    이 상황에서 의료진 분들은 초전선에서 싸우고계십니다.
    우리는 이 상황을 외면하지 않아야하며 관심을 가지고 현재 사태를 바라보아야 할것입니다.
    우리가 힘을 합칠때 비로소 이 코로나를 이겨낼수있을것입니다.
    힘내세요 ! 의료진 분들
    이 사태가 곧 끝나길 간절히 바래봅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