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복결핵감염자 중 30%만 치료 완료…미 치료 시 결핵 발생 위험

[사진=magicmine/gettyimagesbank]
잠복결핵감염자가 치료를 받으면 83%의 결핵 예방 효과를 얻는 것으로 확인됐다. 예방을 위해선 적기에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질병관리청이 2017~2019년 실시된 집단시설 종사자 대상 국가 잠복결핵감염 검진 사업의 중기 효과를 발표했다.

잠복결핵감염 검진을 받은 112만 명을 3년 2개월간 추적 관찰한 결과, 잠복결핵감염 양성률은 15.6%였다.

잠복결핵감염은 결핵균에 감염돼 몸속에 결핵균이 존재하지만, 균이 활동을 하지 않아 결핵이 발병하지 않은 상태다. 잠복결핵감염 중 약 10%는 결핵이 발병한다.

잠복결핵감염 시 치료를 받지 않는 사람들은 치료를 받은 사람들보다 결핵 발생률이 5.7배 높았고, 잠복결핵감염 음성자보다는 17.2배 높았다.

즉, 잠복결핵감염 양성자 중 미 치료자의 결핵발생 위험과 치료 완료자의 위험 정도를 비교하면, 잠복결핵감염 양성자가 치료 완료 시 약 83%의 활동성 결핵 예방 효과를 얻게 된다는 의미다.

잠복결핵감염자 17만 5000명 중 의료기관을 방문한 사람은 약 10만 6000명(59%), 이 중 치료를 시작한 인원은 약 6만 6000명(37%), 최종 치료까지 완료한 인원은 약 5만 4000명(30%)으로, 의료기관을 방문한 사람 중 절반은 치료를 완료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림=잠복결핵감염자의 각 단계별 현황]
연구기간 동안 활동성 결핵이 발생한 사람은 908명으로, 이 중 567명(62.4%)은 잠복결핵감염 검사 후 1년 이내에 결핵 진단을 받았다. 이들이 단기 치료를 시작하면 치료 완료율이 높다는 점도 확인됐다.

질병관리청 정은경 청장은 “잠복결핵감염의 진단과 치료는 결핵퇴치의 핵심”이라며 “잠복결핵감염을 진단받은 사람은 빠른 시일 내에 가까운 잠복결핵감염 치료 의료기관을 방문해 치료를 받을 것”을 권고했다.

잠복결핵감염 검진 대상자는 집단시설 종사자 및 결핵 환자 접촉자 등 고위험군으로, 가까운 의료기관 또는 전국 보건소에서 검사 받을 수 있고, 잠복결핵감염 치료비는 국가가 부담한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