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유행 급확산 되나..신규확진 731명, 3개월 만에 최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우려했던 코로나19  4차유행이 급확산 조짐을 보이고 있다. 14일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731명 발생했다. 전날(542명)보다 189명 늘어났다.

확진자 수를 보면 지난 1월 7일 869명 이후 약 3개월 만에 최다 기록이 나왔다. 700명대 신규확진은 지난 8일(700명) 이후 6일 만이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 국내 지역사회 감염이 714명, 국외유입 사례가 17명 발생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11만1419명이라고 밝혔다.

지역별로는 서울 245명, 경기 238명, 인천 26명 등 수도권이 509명으로 전체 지역발생의 71.3%를 차지했다.

비수도권은 부산 48명, 울산 30명, 충북 29명, 경남 27명, 경북 14명, 대구·대전 각 11명, 충남·전북 각 10명, 강원 6명, 광주 5명, 세종 2명, 전남·제주 각 1명 등 모두 205명이다.

사망자는 7명 늘어 누적 1782명, 위중증 환자는 1명 줄어든 100명이다.

검사 건수 감소의 영향으로 주말을 중심으로 신규 확진이 500명대를 기록했지만 일일 평균 검사 수(4만5천여 건)를 회복한 주초부터 확진자가 700명대로 급격히 늘고 있다. 전국 곳곳의 다중이용시설에서 집단감염이 이어지고 지난달 개학 이후 학교·학원을 중심으로 감염이 급증하고 있다.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보건복지부장관)은 14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회의에서 “감염재생산지수가 1.12를 넘었고 감염경로를 조사 중인 환자 비율이 30%에 육박하는 등 모든 지표의 상황이 심각하다”면서 “수도권 확진자 비율이 70%를 넘었고 대부분의 지역에서 증가세가 뚜렷하다”고 말했다.

권 1차장은 “경증 무증상 감염자가 지역사회에 누적되면서 더욱 확산되고 있다”면서 “방역조치 강화 노력은 적어도 1주일 후에 그 결과가 나타나는데 확진자 수는 이미 700명을 넘어서 운영시간 제한 강화는 물론 거리두기 단계 상향까지도 고민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